얼마 전 봄을 부르는 황금빛 복수초 글을 통해 봄이 찾아 온 대구수목원을 소개해드렸는데, 춘분을 맞아 다시 한번 수목원을 찾았습니다.

3월 중순이 넘었음에도 봄을 시샘하는 추위로 아직까지는 봄꽃들이 꽃망울을 떠뜨리지 않은 채 때를 기다리고 있는 듯 보였습니다.

히어리라는 생소한 이름의 이 꽃나무는 조록나무과로 한국특산종이라고 합니다. 3~4월에 연한 황록색 꽃이 피고, 9월에 열매가 맺는다고 합니다.

 
만개한 것인지 아닌지 분간하기 어려웠는데, 고개를 떨군채 오밀조밀 피어난 꽃이 순박하게 느껴졌습니다.

다음은 미나리아재비과의 다년초인 노루귀로 3~4월에 흰색과 분홍색 꽃이 핀다고 합니다. 잎이 노루의 귀를 닮았다고 '노루귀'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합니다.

 
봄의 전령사, 개나리는 아직 꽃잎을 힘껏 움츠린 채 속을 내보이지 않고 있었습니다. 꽃 하나하나를 따로 떼어놓고 보면 볼품없지만, 샛노란 꽃들이 무리지어 핀 모습은 정말 예쁜 게 개나리인데, 빨리 그 모습을 보고 싶네요.

 
대구수목원 여기저기에서 노란 꽃망울을 가득 볼 수 있었는데, 산수유 꽃이었습니다. 이번 주말부터 의성 산수유 꽃 축제가 열리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꽃샘추위로 4월이 되어야 만개한 산수유 꽃들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매실나무에도 향기가 강한 연홍색 꽃들이 수줍은 듯 피어있었습니다. 홍쌍리 청매실농원에 매화꽃이 활짝피었다던데, 그곳에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

 
얼핏 개나리와 비슷한 모양의 만리화는 개나리와는 달리 활짝 꽃잎을 펼친 채 오가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었습니다.

 
만리화는 한국 특산종으로 경상북도와 강원도, 그리고 황해도에서 자란다고 합니다. 그리고, 국내에서는 섬유유연제 브랜드로 유명한 '사프란'이 낙엽 사이에서 연한 자주빛을 내며 움츠리고 있었습니다.


사프란은 붓꽃과의 다년초로 꽃의 암술대를 모아 만든 향신료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향신료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름모를 봄꽃들이 아직은 쌀쌀한 대구수목원을 곱게 물들이고 있었습니다. 언제 쯤, 만개한 봄꽃들을 만끽할 수 있으려나요?

 
3월이 가기 전, 아니면 늦어도 4월 초순에 다시한번 대구수목원에 들려 향긋한 봄꽃 향기를 맡으러 가야겠습니다. :)
 
신고
  1. Favicon of http://eczone.tistory.com/ BlogIcon Zorro 2011.03.23 15:21 신고

    날이갈수록 사진기술이 늘어나시는듯^^~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