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를 대표하는 여러 맛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맛이 매운 맛이 아닌가 싶습니다. 대구를 대표하는 음식들 대부분이 얼큰하고 화끈한 매운 맛을 자랑하죠.

개인적으로 매운맛하면 떠오르는 음식 중에서도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을 꼽으라면, 매운 떡볶이, 그 중에서도 일명 '신천할매떡볶이', '마약떡볶이'로 불리우는 윤옥연할매떡볶이가 아닌가 싶습니다.

매운 떡볶이의 원조, 윤옥연할매떡볶이는 TV나 신문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기도 하죠.

하지만, 대구에 살면서도 아직 그 맛을 직접 본 적이 없어 큰 맘먹고 신천시장에 있다는 윤옥연할매떡볶이 본점을 찾아 나섰습니다. 최근에는 여러 곳에 분점이 생기긴 했지만, 아무래도 본점의 맛을 따라가기는 힘들 것같아 본점을 찾아 나섰습니다.

신천시장에 가면 바로 찾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한바퀴를 빙 둘러보고서야 윤옥연할매떡볶이 본점을 겨우 찾을 수 있었습니다.


(어떠세요? 쉽게 찾으시겠나요? ^^;)


(잘 보이지는 않지만 간판이라도 없었으면 그냥 지나칠 뻔 했습니다. ^^;)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것과는 달리 낡고 허름한 동네 분식집같은 분위기였습니다. (최근 분점이 많아 생겨, 이런 분위기를 싫어하는 분들은 대구 동성로 분점을 찾아가보시는게 괜찮을 것 같네요)

제가 갔을 때가 아직 점심 시간이 되기 전이라 그런지 손님은 남녀 커플과 남자 한분 뿐이고, 할머니는 떡볶이를 만들고 계시고, 아주머니 한분은 오뎅과 만두를 튀기고 계시더군요.

 
(뒷 쪽 벽면에 분점 약도가 가득 붙어있더군요. 노란종이가 모두 분점 약도가 표시된 종이입니다)

가기전에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천천천이 윤옥연할매떡볶이의 기본 메뉴라고 하기에 자리에 앉자마자 우선 천천천을 시켰습니다. 떡볶이, 오뎅, 만두 각각 천원 어치를 줄여 천천천이라 부른다고 하더군요. 맨 처음 어떤 이유로 불리기 시작했는지 모르겠지만, 부르기 편해 바쁜 시간에 주문하기도 쉽고, 왠지 정이 느껴지는 것 같기도 합니다.

천천천이 나올 동안 할머니께 양해를 구하고, 조리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 봤습니다.

(국물이 뻘건게 보기에도 매워보입니다)

(가느다란 오뎅을 기름속에 집어넣으니 지글지글 튀겨지면 금새 풍선처럼 부풀어 오르더군요)

금새, 주문한 천천천이 나왔습니다. 3000어치면 얼마 돼겠냐는 생각에 점심 전 간단히 간식으로 먹으려고 했는데, 점심삼아 먹어도 될 정도로 양이 많더군요.



그런데, 걸쭉할 것으로 예상했던 것과는 달리 생각보다 국물이 많더군요.(집에서 배달해 먹을 때는 국물에 라면을 넣어 먹으면 괜찮을 것 같네요) 우선 떡볶이를 하나 집어 들어 입어 넣어 봤습니다. 매운 맛에 길들여져서인지 생각보다 그리 맵지는 않더군요. 마침, 할머니께서 맵게 먹으려면 매운 장을 더 넣어보라고 하셨지만, 원래 맛을 느껴보려 있는 그대로 먹기 시작했습니다.


(바삭하게 튀겨진 만두와 오뎅을 떡볶이 접시넣어 국물이 촉촉히 스며들게 둡니다)

쫀득쫀득한 떡볶이와 국물에 촉촉히 적셔낸 튀긴 오뎅과 만두.

그야말로, 환상의 궁합이 아닐까 싶습니다. ^^

한점 두점 입에 넣어가며 맛있게 먹고 있는데, 옆에 앉아 있던 여자분이 남자친구에게 이 맛을 끊을래야 끊을 수가 없다며 매운 맛에 혀를 내두르면서도 쿨피스를 마셔가며 계속 드시더군요. ^^;

그리고는 다 드셨는지 계산을 하려고 일어서며, 할머니를 찾는데 아무데도 안계시는 겁니다.(^^;;) 한 5분여를 할머니를 외쳐가며 찾고 있는데, 반대편에 있던 남자분이 나중에 할머니께 전해드릴테니 자신에게 맡기라고 하시며, 돈을 받으시더군요.

한참이 지나서 아주머니가 돌아오자 돈을 받아 두셨던 남자분이 자신이 먹은 값과 함께 커플이 맡긴 돈을 건내주시더군요.

마치 시골장터에서나 볼 수 있는 듯한 장면을 바로 눈 앞에서 목격하며, '아, 이 집 맛의 비결은 이것이구나'하는 생각이 스쳤습니다.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개인적으로 떡볶이의 맛 만을 평가하자면 생각보다 매운 맛이 그리 강하지 않고, 조금 짠 편이며, 후추가 많이 들어간터라 후추맛이 강해 솔직히 맛있기는 해도 왜 이리 유명한지 이해가 되질 않았는데, 주인과 손님간의 정이 느껴지는 광경을 목격하고 나니 맛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이런 정을 느끼기 위해 멀리서도 찾아오는가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먹고 난 후, 할머니께 인사를 드리고 나서며 인터뷰를 할까 생각하다 소심한 성격에다 왠지 무뚝뚝해 보이는 할머니 표정에 포기해버리고, 대신 할머니께 부탁을 드려 사진을 한 컷 담아왔습니다. ^^;



윤옥연할매떡뽁이 동영상


여러분도 미치도록 매운 맛이 땡길 때, 매운 맛과 함께 덤으로 할머니의 정도 느낄 수 있는 매운 떡볶이의 원조, 윤옥연할매떡볶이를 드셔보시길 권해드립니다. (대구분이 아니시라면, 조금 각오를 하셔야 겠지만 말이죠. ^^;)

(글을 쓰다보니 입안에 침이 가득 고이는 게, 저 역시 그 맛에 중독이 돼버렸나봅니다. ^^;)

윤옥연할매떡볶이 신천시장 본점 찾아 가는 방법

버스: 410,410-1, 400 번 신천시장 하차
지하철: 대구지하철1호선 신천역 4번 출구에서 400번 승차 후 신청시장 건너 정류장에서 하차

카스클럽과 청산한우명가 사이 골목으로 10여미터 들어가면 우측에 윤옥연할매떡볶이 본점이 있습니다.

윤옥연할매떡볶이 신천시장 본점 영업 시간

-오전 10:00 ~ 오후 8:00
-매월 2,4 주 일요일 휴업
-전화: 053-756-7579

윤옥연할매떡볶이 신청시장 본점 지도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 링크
윤옥연할매떡볶이 - 다음 카페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1. JINjin 2007.10.10 16:51 신고

    옛날에는 오랜동안 줄서서 기다리다 먹곤했는데 4~5년전부터해서 요즘은 베껴서 만든 떡볶이집이 너무 많아서 본점에 사람이 별로 없군요. 신천떡볶이를 시작해서 신전떡볶이, 신떡볶이... 다 할머니떡볶이 베꼈던데 사용료 내는걸까요?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7.10.10 22:43 신고

      아니요, 제가 좀 이른 시간에 가서 그럴겁니다. ^^; 비슷한 떡볶이점이 많이 생기긴 했어도, 원조의 맛과는 다르지 않나 싶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