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라이프 대구

역경을 딛고 전설이 된 경주마, 세크리테리엇 & 루나! 본문

블로그 라이프/말산업

역경을 딛고 전설이 된 경주마, 세크리테리엇 & 루나!

라이프대구 2011.09.30 15:55
역경을 딛고 도전해 결국에는 꿈을 이루게 되는 경주마 이야기를 들을 때면 언제나 감동적입니다. 말이 지닌 친근함 때문일까 인간승리를 다룬 이야기만큼이나 마음에 와닿기까지 합니다.

여기 역경을 딛고 전설이 된 경주마 두마리가 있습니다. 하나는 미국, 또다른 하나는 한국에서 사람들에게 감동을 안겨주었던 경주마입니다. 둘 다 감동적인 스토리로 인해 영화로까지 제작되기도 했습니다.

먼저 소개해드릴 경주마는 조금은 이상하게 느껴지는 이름을 가진 '세크리테리엇(Secretariat)'입니다. 크고 붉은 세크리테리엇은 미국 경마 역사를 바꾼 경주마로 세크리테리엇이 삼관마가 되었을 때 벨몬트 스테익스에서 세운 기록은 30여년이 넘어서도 깨지지 않았을 정도라고 하니 얼마나 대단한 경주마인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1999년 ESPN 선정 20세기 최고의 운동선수 100인에 포함된 유일한 동물이자 미국 경마 역사상 최고의 경주마로 기억되고 있는 세크리테리엇의 이야기는 2010년 동명의 영화로 제작되었는데, 다이안 레인이 힘든 상황에도 가업을 이어 세크리테이엇과 함께 성공을 이끄는 마주인 페니 체너리 역을 맡고 존 말코비치가 괴팍한 성격의 조교사 루시엥 로린 역을 맡아 세크리테리엇의 탄생에서부터 삼관마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흥미롭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세크리테리엇에대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KRA 한국마사회 공식블로그에서 확인하실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어서 소개해드릴 경주마는 '루나'입니다. 세크리테리엇이 미국 경마 역사의 한획을 그었다면 루나는 한국 경마 역사에 한 획을 그은 경주마입니다. 세크리테리엇이 태어날 때부터 명마로서의 기질을 보였다면 루나는 반대로 선천적으로 왼쪽 앞다리를 저는 장애를 가지고 태어난데다 천장골관인대염까지 앓게 되면서 경주마로서는 아무도 주목하지 않게 되고, 경매시장에서는 역대 최저 몸값을 기록하기까지 합니다.

(출처: KRA 한국마사회)

하지만, 조교사인 김영관씨의 극진한 보살핌가 훈련으로 기적을 이루게 됩니다. 부산경남경마공원 개장 이후 연승행진을 이어가며 2008년까지 7억여원의 상금을 벌어들이는 등 통산전적 33전 13승을 기록합니다. 더욱이 33번재 마지막 경주에서도 우승하며 모두의 축하 속에 화려한 은퇴를 하게 됩니다.

루나는 세크리테리엇과 비교하면 성적은 미치지 못할지 몰라도 감동은 더욱 진한 전설의 경주마인 것입니다. 참고로, 루나에 대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KRA 한국마사회 공식블로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런 루나의 감동 실화는 얼마전 영화로 제작되어 개봉됐습니다. 바로 각설탕을 연출했던 이환경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고, 차태현ㆍ김수정ㆍ박하선이 감동 연기를 펼친 '챔프'가 바로 그것입니다.


각설탕을 연출했던 탓에 다시금 말영화를 만드는 데 부담이 컸을테지만, 이환경 감독은 루나의 기적같은 이야기에 감명을 받아 루나를 모티브로 영화화했다고 합니다. 감동실화의 주인공 '루나'는 영화 '챔프'에서 퇴물신세가 된 절름발이 경주마 '우박이'로, 주인공 차태현은 점점 시력을 잃어가는 기수 승호로 분해 시련과 극복을 이겨내는 감동 드라마를 선사합니다.

'루나'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해 더욱 감동적인 영화 '챔프'는 추석 개봉이후 지금까지도 입소문을 타며 흥행 호조를 이어가고 있기도 합니다.

역경을 딛고 전설이 된 세크리테리엇과 루나, 인간승리의 감동만큼이나 진한 감동을 전해주는 경주마들의 이야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들의 감동 스토리가 고스란히 녹아있는 영화 '세크리테리엇'과 '챔프'를 통해 실화의 감동을 생생하게 느껴보시는 건 어떨까요?

덧) 이 글은 KRA 인터넷 명예기자로 활동하며 작성한 글임을 밝힙니다.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