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년 6월 25일, 한반도는 포화에 휩싸이고 맙니다. 새벽 4시경, 중국의 마오쩌둥과 소비에트 연방의 스탈린의 지원을 받은 북한군이 탱크로 38선을 넘어 남침을 한 것입니다. 이후 3년동안 계속된 전쟁으로인해 수많은 사람들이 숨지거나 다치고, 대부분의 산업 시설들이 파괴되는 등 남북한 모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고 맙니다.

지금은 '한강의 기적'이라 불리는 급격한 경제 성장으로 지금은 6.25전쟁으로인해 피폐했던 과거의 모습을 찾아 볼 수 없지만 여전히 한번도는 남북간의 긴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6.25전쟁이 60여년이 지난 오늘날, 사람들의 기억에서 흐릿해져만가는 당시의 참상을 그림으로 만나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바로 6.25전쟁미술대전조직위원회와 갤러리 쉐자아르가 주최한 나라사랑 그림전 '그림으로 보는 6.25전쟁'이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것입니다.


'그림으로 보는 6.25전쟁'은 동족상잔의 비극을 오늘의 시각에서 예술을 통해 형상화하기위해 마련된 전시회로 한국 미술계의 원로와 중진들께서 전쟁의 쓰라린 경험을 뛰어넘어 평화 통일을 지향하는 민족의 염원이 담긴 작품들을 선보였습니다.

(UN안보리 파병 결의, 박형덕 작)

6.25전쟁 발발에서부터 KBS 이산가족찾기에 이르기까지 6.25 전쟁을 화폭에 담은 작품들이 전시되었는데, 작품 하나하나가 바로 비극적인 한반도의 역사를 담고 있었습니다.

(비극, 류영도 작)

6.25전쟁은 한민족에게는 그야말로 비극의 역사로 당시 사망한 인원은 37만명에 이르고, 전쟁 미망인은 20만명, 전쟁 고아 또한 10만명에 달했다고 합니다.

(다부동전투, 한병국 작)

수도 서울을 빼앗긴 이후 후퇴를 거듭해 최후의 보루인 낙동강까지 물러나게 되었지만, 백선엽 장군이 이끄는 국군은 대구 북방에 위치한 다부동에서 인민군과의 치열한 교전끝에 다부동 일대를 지켜내며 마산-왜관-영덕을 잇는 낙동강 방어선을 구축하게 되고, 전세를 역전시키고 반격의 기틀을 마련하게 됩니다.

현재 대구에서 가까운 경북 칠곡군 가산면 다부리에는 다부동 전투에 참여하여 산화한 호국 영령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다부동전적기념관(http://www.dabu.or.kr/)이 건립되어 있기도 합니다.

(인천상륙작전, 김일해 작)

반격의 기회를 엿보던 국군과 UN군은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의 주도하에 1950년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을 감행하고 전세를 뒤집게 됩니다.

(1.4후퇴, 장이규 작)

인천상륙작전으로 전세를 뒤집은 국군과 UN군은 서울을 수복하고 이어 평양을 점령한 뒤 압록강, 두만강일때까지 진격하게 되지만 중공의 참전으로 후퇴를 거듭하다 또다시 서울을 내주고 맙니다.

(현리 전투, 김일해 작)

(휴전 회담, 최순열 작)

곧바로 다시 서울을 되찾게 되지만 38선 부근에서 일진일퇴를 거듭하며 전쟁은 고착화되었고, 이에 부담을 느낀 미국과 소련 및 중공은 휴전을 논의하게되고, 결국 1953년 7월 27일 판문점에서 휴전협정이 조인됨으로써 3년 1개월만에 전쟁은 휴전으로 매듭지어집니다.

(KBS 이산가족찾기, 정선미 작)

(대한민국, 조문순 작)

나라사랑 그림전 '그림으로 보는 6.25전쟁'은 여전히 상처와 아픔이 아물지 않은채 계속되고 있는 민족의 비극 '6.25전쟁'을 예술 작품을 통해 다시금 되돌아 볼 수 있는 자리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theuranus.tistory.com BlogIcon 마속 2012.02.01 00:27 신고

    이런 곳이 있었군요.
    대구에 있을 땐 여유가 없어서 이런 곳에 가보지도 못했네요.

  2. Favicon of http://sadthink.tistory.com BlogIcon 여울 2012.02.08 14:56 신고

    사진과는 또다른 매력이네요.

미술작품 속 공룡이 살아 움직이고, 보는 것만으로도 환상적이고 역동적인 체험을 할 수 있는 'MBC 트릭아트 대구특별전'이 시즌2를 맞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트릭아트(Trick Art)'란 빛의 굴절과 반사, 원근과 음영을 이용해 착시현상을 일으킴으로써 2차원의 평면회화를 3차원의 입체와 같이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감각의 초리얼리즘 예술로서 쉽게 말하자면 사람의 착시현상을 이용해 평면의 그림이 마술같이 살아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지게 만든 미술 작품입니다.


트릭아트 시즌2는 트릭아트 페인팅 위주였던 시즌1과는 달리 트릭아트, 미디어아트, 착시조형예술 등 3가지 테마로 이루어져 있으며 총 25억원의 막대한 제작비가 투입되어 더욱 환상적이고 놀라운 즐거움을 선사해주고 있습니다.



앞서 간단하게나마 설명드렸습니다만 트릭아트는 위 사진과 같이 단순한 그림이 아니라 그림을 입체적으로 표현해 마치 살아움직이는 착각을 일으키게 만든 미술작품으로 더욱이 관람객은 단순한 감상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직접 그림 속 주인공이 되어 볼 수 있는 체험미술전시입니다. 



체험미술전시인만큼 모든 작품을 직접 만져볼 수 있고, 사진 촬영도 가능하기에 관람객은 단순히 관람하는데 그치지 않고 트릭아트를 배경으로 직접 감독 겸 배우가 되어 상황을 연출해 재미있는 이미지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각각의 전시작품에는 작품에 대한 설명과 함께 어떤 포즈를 취해야 하는지, 그리고 어떤 위치에서 촬영해야 가장 입체적이고 생동감있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지를 표기해두고 있는데다 사진 촬영을 도와주는 스탭 또한 자리하고 있어 어렵지 않게 재밌는 사진을 연출해 촬영할 수 있습니다.



겨울방학, 연말연시를 맞아 '트릭아트 뮤지엄'에서  무료한 일상을 탈출해 가족, 연인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요?



참고로 'MBC 트릭아트 시즌2 대구특별전'은 2012년 3월 1일까지 대구 엑스코 제1홀에서 계속되며 관람시간은 오전 10시에서 오후7시까지라고 합니다.

덧) 이 글은 대구시 사이버기자단으로 활동하며 작성한 글이며, 대구시 공식블로그에도 함께 게재됨을 알려드립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eczone.tistory.com/ BlogIcon Zorro 2011.12.30 06:44 신고

    호호 사진들이 신기하군요 ㅋ

동화속을 걷는듯한 지하도 그라피티(graffiti) 글에서 소개해드린 대구 수성교와 대봉교 사이에 위치한 지하도 이외에도 수성교와 동신교 사이에 있는 지하도에도 독특한 그림이 그려져있어 소개합니다.

수성교와 대봉교 사이에 위치한 지하도에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Alice's Adventures in Wonderland)와 오즈의 마법사(The Wizard Of Oz)가 그려져 있어 마치 동화속을 걷는 듯 했는데, 이번에 소개해드릴 지하도에는 특이한 모양을 한 나무들이 그려져 있어 마치 어둠이 깔린 숲을 걷는 듯 느껴지더군요.

반대편 입구쪽에는 화려한 꽃과 곤충들이 그려진데 반해, 통로 벽면에는 구불구불 휘어진 앙상한 나뭇가지만 있는 나무들이 줄지어 그려져있더군요.

그런데, 작가가 의도한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나뭇가지 아래 다른 이들이 적은 것으로 보이는 이런 저런 단어와 글자들이 마치 나뭇잎처럼 매달려 있더군요.

그걸 보고서 제 마음대로 지하도에 그려진 그림의 제목을 '이야기가 자라는 나무'라고 지어봤는데, 어떤가요? ^^;

누군가가 적어놓은 글자에 또 다른 이들이 하나 둘 글자를 덧붙이기를 계속하다보면 언젠가는 수많은 이들의 이야기가 마치 나뭇잎처럼, 열매처럼 나무를 뒤덮지 않을까 싶습니다. ^^

그럼, 지하도에 그려진 그림들을 감상해보세요.

(지하도 통로 벽면에 그려진 그림들)







(지하도 입구에 그려진 그림들)



(그림을 그린 작가들의 이름으로 보이는 글자)


흔히 볼 수 있는 낙서들과 이해할 수 없는 단어들은 괜찮았지만, 간혹 아래와 같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낙서도 보이더군요.


(대체 이런 짓은 왜하는건지...--;)

지하도 그림 동영상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전통음악의 또 하나의 새로운 길을 창조해 나아가고 있는 순수창작 퓨전국악그룹 The 林의 대구콘서트가 2007년 8월 17일(금) 대구학생문화센터에서 열린다고 합니다.

상세 내용

공연장소: 대구학생문화센터 대공연장
공연시간: 2007년 8월 17일(금) 오후 7시 30분
관람연령: 만 7세 이상
입장료: R석 25,000원 / S석 20,000원 / A석 10,000원
문의: 대구학생문화센터 운영부 053) 550-7117



The 林 소개

해금, 대금, 거문고 등 우리의 전통악기와 기타, 베이스, 퍼커션 등의 서양악기와의 조화로 전통음악의 또 하나의 새로운 길을 창조해 나아가고 있는 순수창작 퓨전국악그룹이다.

2001년 결성되어 현재는 공연 9명, 기획 1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오랜 기간동안 음악성과 실력으로 많은 이들에게 인정을 받고 있으며, 2004 MIDEM(38th International Music Market)에 출품하여 주목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2005년 '아시아의 에딘버러'라 불리는 '싱가포르 아트 마켓(Asian Arts Mart in Singapore)'의 오프닝 공연으로 초청되어 극찬을 받았으며, 2006년에는 서울 아트마켓 우수 공연 작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림(The 林)콘서트 프로그램

1. 프리즘
2. 가객
3. 여름잠
4. 호랑이 장가가는 날
5. 나의 첫 번째 자전거
6. 스프링 댄스
7. 비, 달리다
8. 도라지
9. 아침풍경
10. 판 PROJECT 2
11. 나는 밤나무
12. 아리랑

관련 링크
대구학생문화센터
The 林 팬사이트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