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드래미 피고 지고 몇해이던가
물방앗간 뒷전에서 맺은 사랑아
어이해서 못잊느냐 망향초 신세
비나리는 고모령을 언제 넘느냐"

- '비내리는 고모령' 중에서

'비내리는 고모령'은 '굳세어라 금순아', '신라의 달밤', '베사메무초'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한국대중가요사에 한 획을 그은 故현인 선생의 대표곡 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노래 제목과 가사에 등장하는 '고모령'이 바로 대구에 있는 지명이라는 사실을 아는 분들은 드물 것입니다.

노래의 배경이 된 고모령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만촌동에 있는 고개로 일제 강점기에 이 곳이 징병이나 징용으로 멀리 떠나는 자식과 어머니가 이별하던 장소였다는 이야기를 들은 유호(작사)ㆍ박시춘(작곡) 콤비가 현인과 함께 1948년 '비나리는 고모령'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하며 돌아볼 고(顧)와 어미 모(母)를 쓴 고모령이라는 지명이 전국적으로 알려지게 된 것입니다.

세월이 흘러 지금은 아스팔트 도로가 나며 당시의 고모령을 쉽게 확인 할 수는 없지만 만촌체육공원내 만촌자전거경기장 앞에 '비내리는 고모령' 노래비가 세워져 있어 고모령임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비내리는 고모령' 노래비)

가슴 아픈 이야기가 전해오는 고모령 아랫 쪽엔 또 다른 이야기를 담은 자그마한 간이역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같은 이름을 가진 고모역입니다.

1925년 영업을 시작한 고모역은 경부선 동대구역과 경산역의 중간쯤에 자리잡은 철도역으로 통근열차와 완행열차 등이 정차했지만 승용차가 크게 늘어나면서 2004년 여객취급이 중단된 후 지금은 직원이 상주하지 않는 무배치 간이역으로 격하되어 출입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고모역 앞에는 무배치 간이역으로 격하되기 1년전인 2005년에 다시금 승객들의 발길이 많아지길 바라며 세워진 박해수 시인의 '고모역' 시비가 자리하고 있는데, 당시의 바람과는 달리 지금은 고모역을 찾는 이도 시를 노래하는 이도 없는 간이역이 되고 말았습니다.


'고모역에 가면
옛날 어머니의 눈물이 모여 산다
뒤돌아보면 옛 역은 스러지고
시레기 줄에 얽혀 살던
허기진 시절의 허기진 가족들
아 바스라지고 부서진 옛 기억들
부엉새 소리만 녹슨다
논두렁 사라진
달빛 화물열차는 몸 무거워
달빛까지 함께 싣고
쉬어 가던 역이다'

- '고모역' 중에서 


자식들을 위해 정성들여 키운 닭과 오리를 싸들고 장에 팔러 가던 어머니의 모습도 고향을 떠나는 자식을 눈물을 훔치며 마중하던 모습도 지금은 모두 추억으로 고모역에 남겨져 있을 뿐입니다.


사람들의 추억 한켠에 자리하던 옛 서울역은 지금은 복합문화공간으로, 옛 남원역은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옛 반야월역은 작은 도서관으로 재탄생(관련글: 반야월 역사, 작은 도서관으로 다시 태어나다!)하며  다시금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기도 한데, 철조망에 갖힌 고모역 또한 '비내리는 고모령'을 동기로 한 (현인) 노래 박물관 등으로 활용하는 것은 어떨까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eczone.tistory.com/ BlogIcon Zorro 2011.12.22 16:48 신고

    윗층에 고모가 계셔서 역이름이 참 와닿네요^^;;;

우리 시대의 영원한 가객 김광석을 기리는 제1회 김광석 노래 부르기 대회가 29일 오후4시 대구광역시 중구 대봉동 방천시장 내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에서 열립니다.


올해 첫대회를 여는 '제1회 김광석 노래부르기 대회'에는 총 39팀이 참가해 12팀이 본선에 진출했는데, 참고로 본선참가팀의 노래는 http://www.youtube.com/indie053 에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대회가 열리는 시간 즈음에 비가 예고되어 있어 더욱 그리움 가득한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방천시장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에서 열리는 '제1회 김광석 노래부르기 대회'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참고로 '제1회 김광석 노래부르기 대회'에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방천닷컴(http://www.bangchun.com)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earthw.tistory.com BlogIcon 지구벌레 2011.11.08 11:51 신고

    참 그리운 이름입니다.

같은 직장, 같은 직업을 가진 부부라는 설명만으로도 부부애가 느껴집니다만 같은 취미를 가지고 관객들 앞에 서서 사랑의 노래를 부를 정도라면 얼마나 서로를 사랑하는 마음이 깊을지 저로서는 짐작이 가질 않습니다.


아래는 작년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열린 '한국가곡의 밤' 중에서 최경진 신혜원 원장부부가 부른 '사랑의 노래'인데, 감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마주 바라보며 함께 노래를 부르는 모습도 인상적이었지만, 도중 서로의 손을 잡는 모습은 정말 보기 좋았습니다.

두 분은 대구에서 피부분야 전문의원으로 유명한 신피부과의원의 원장 내외로 박범철 가곡 아카데미에서 함께 가곡을 배우고 즐기며 이미 수차례 공연을 함께 하셨다고 합니다.

아래는 '한국 가곡의 밤'에서 최경진 원장님이 부른 가곡 '떠나가는 배'와 '한강'인데, 함께 소개합니다.

(떠나가는 배-양중해 작시/ 변훈 작곡)


(한강-정공채 작시/ 변훈 작곡)

최경진 원장님은 나토얀 남성 중창단의 단장으로 신혜원 원장님은 나토얀 레이디 싱어즈 단장을 맡고 계실정도라니 부부애만큼이나 가곡을 사랑하는 마음이 얼마나 대단한지 짐작이 갑니다.

덧) 위 공연 영상은 주최측의 허가를 맡아 촬영공개함을 밝힙니다.

신고
대구 동성로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뭐니뭐니해도 바로 동성로가요제(5/25)가 아닐까 싶네요. 그도 그럴것이 동성로축제의 가장 마지막 날, 가장 많은 분들이 동성로를 찾는 시간대에 펼쳐지는 무대이니 말이죠.

올해도 1차와 2차 예선을 어렵게 뚫고 올라온 참가자들이 멋진 노래실력를 뽐내며 축제의 열기를 더해주었습니다.

그런데, 워낙 많은 사람들이 붐볐던 탓에 촬영하기 정말 힘들더군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겨우 촬영을 하기는 했는데, 흔들림도 많고 한곡 전체를 제대로 찍은 영상이 없네요. --;

많이 부족한 영상이긴 합니다만, 재미있게 보시길 바랍니다. ^^;

2008 대구 동성로가요제 하이라이트



정말 끼와 재능이 넘치는 분들이 많았지만, 개인적으로 Nat King Cole의 L-O-V-E를 부른 여성분, 노래 실력도 대단했지만 해맑은 미소와 무언가 모를 독특한 매력에 빠져 들 수 밖에 없더군요. ^^;

신고
  1. Favicon of http://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6.07 10:10 신고

    역시, 대구아저씨들 정말 이뻐요.
    내가 대구살때는 문화혜택이 없어 서울을 동경했는데
    요즘은 많이 좋아졌어요.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8.06.07 10:12 신고

      저는 대구 아가씨들만 눈에 들어오던데, 오드리햅번님은 아저씨(?)들이 눈에 먼저...^^;;

  2. 멍청이 2008.06.07 15:26 신고

    이야~ 진짜 잘부르네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8.06.08 09:14 신고

      노래실력이 하나같이 대단하시더라구요. ^^

  3. 미스터경북 2008.06.07 17:10 신고

    경상도에 이쁜 아가씨들이 많은거 같아요
    다들 실력이 뛰어나신듯
    하늘색 입으신 분은 강유미인줄 알았어요
    대구는 아버지 고향이에요ㅎㅎ
    화이팅 대구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8.06.08 09:16 신고

      강유미요? 실제로 보면 더 재미있고 예쁘답니다. ㅎㅎ

  4. 먼데이키즈팬 2008.10.29 13:28 신고

    왜........발자국 부르신분들..영상은 없는거죠?
    최고였는데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올려주세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8.10.29 16:17 신고

      참여하신 분들 모두 다 촬영을 하진 못한탓에...^^;

지난 번 대구 동성로 축제 개막식 현장 글에서 소개해드린 동성로축제 개막 행사 중 트로트 신동, 권민규 군의 축하 공연을 소개합니다.

정확한 나이는 모르지만 여덟살인가 아홉살인가 아무튼 꽤 어린 나이인 걸로 알고 있는데,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멋진 무대 매너에다 트로트를 어찌나 맛깔나게 부르던지 개막식을 함께하고 있던 어르신들부터 어린 학생들까지 모두다 권민규 군의 노래에 흠뻑 빠져들게 하더군요. ^^;

그럼, 트로트 신동, 권민규 군의 맛깔나는 트로트 들어보세요.

오빠만 믿어 (박현빈) - 권민규


무조건 (박상철) - 권민규


곤드레 만드레 (박현빈) - 권민규


개인적으로 솔직히 어린 아이들이 트로트를 부르는 걸 좋아하지 않는 편이지만, 전문 가수 못지않은 무대매너와 노래 실력이 정말 대단하더군요. ^^;

신고
  1. Favicon of http://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6.06 08:23 신고

    T.v에서 몇번 봤는데
    어린것이 신기하더군요.
    멋진 동영상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8.06.06 12:10 신고

      요즘 트로트 신동들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

  2. Favicon of http://blog.daum.net/qwsde12 BlogIcon 핑키 2008.06.06 18:29 신고

    정말 그래요 죄다 트로트신동들이예요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8.06.07 08:57 신고

      트로트가 그만큼 인기가 있다보니...^^

  3. 후루히 2008.06.07 01:05 신고

    트로트 부르기만 하면 신동이에요ㅋㅋㅋ

    어찌나 신동이 많은지ㅋㅋㅋ

  4. 부질없는짓 2008.06.07 11:19 신고

    공부해라 공부!!

  5. 이그림 2008.06.07 14:05 신고

    노래 참 잘하네요. 희한하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