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대표명예축제인 보령머드축제가 열리는 대천해수욕장, 부드럽고 넓은 백사장으로 유명한 이 곳은 여름이면 수많은 피서객으로 붐비지만 특히 보령머드축제가 열릴 때면 발디딜틈없이 사람들로 가득찹니다.


사람에 치이고 때로는 축제에 흠뻑 빠지다보면 아쉽게도 그냥 지나쳐버리고마는 볼거리들이 있기 마련인데요. 대천해수욕장에 들린다면 조금만 여유를 가지고 산책을 하다보면 발견하게 되는 볼거리를 소개합니다.

바다


첫번째는 바로 바다입니다. 대천해수욕장에서 대천항까지 이어진 백사장과 바위, 방파제 위로 난 산책로를 따라 걷거나 때로는 해변을 따라 걸으며 이름모를 해초들과 어패류를 발견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죠. 물론 푸른 바다와 파도 또한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구요.

관련글: 지나치기 쉬운 보령머드축제의 또다른 볼거리!

축제


두번째는 축제입니다. 보령머드축제는 대한민국대표명예축제로 외국인이 더 선호하는 축제로 유명하죠. 온몸에 진흙을 끼얹고 국적, 인종 상관없이 신나게 즐길 수 있는 무대죠.

관련글: '클럽 같았던 스트레스 해방구!' 보령머드축제 현장!

마을


세번째는 바닷가 마을입니다. 선박장에 줄지어 있는 선박과 작지만 시끌벅적한 어시장, 그리고 바다를 내려다보며 자리한 달동네와 낡고 오래된 골목길에 그려진 바닷속 풍경까지 그대로이면서도 조금은 색다른 바닷가 마을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글: 통영 동피랑 못지않은 보령 대천항 골목길!



올 여름, 더위를 식힐 휴가를 계획중이시라면 바다, 축제 그리고 바닷가 마을로 삼색여행을 즐길 수 있는 대천해수욕장으로 떠나시는 건 어떨까요? :)

신고
'클럽 같았던 스트레스 해방구!' 보령머드축제 현장! 글을 통해 발디딜틈없이 피서객으로 북적였던 보령머드축제의 모습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이번에는 축제를 즐기다보면 지나치기 쉬운 대천해수욕장과 대천항의 모습을 보여드릴까 합니다.


대천해수욕장에는 너른 백사장에 앉아 햇볕을 쬐는가 하면 요트를 타고 바다를 가르기도 하며 한낮을 보내는 사람들이 즐비했습니다.


때론 해변을 따라 줄지어 늘어선 비치 파라솔 그늘 아래 누워 벌겋게 달아오른 피부를 진정시키며 쉬기도 하고, 누군가는 모래위에다 사랑을 담아두기도 합니다.


간혹 복잡한 해변이 싫은 분들은 백사장 끝자락에서 혼자만의 여유를 즐기기도 하더군요. 때론 바위 틈에 있는 해초나 갖가지 해산물을 채취하기도 바다를 향해 낚시대를 드리우고 있기도 했습니다.



대천해수욕장 끝자락, 방파제 위로 난 산책로를 걷다보면 모래알이 어느 새 단단한 바위로 바뀌어 세찬 파도가 하얀 물거품으로 부서지는 모습을 볼 수 있기도 합니다.


다만 아쉽게도 산책로 중간에 산사태로 흙이 무너져내려 조금은 위험해보이기도 했지만 흙더미를 밟고 넘어가면 해수욕장과는 또 다른 풍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조금은 썰렁하다시피한 어촌의 모습이 눈에 들어옵니다. 전신주 위에 앉은 갈매기와 저 멀리 해산물을 캐는 어민의 모습이 도시 사람의 눈에는 그저 한 폭의 그림같아 보일 뿐입니다.


하지만, 조금만 더 걸어 선박장에 이르면 다시금 왁자지껄 사람들의 목소리와 음악소리가 들려옵니다.


늘어선 횟집과 갖가지 해산물을 파는 상점, 한켠 선풍기를 틀어놓고 고기를 말리는 모습과 오래된 이발소가 있는 작다고도 그렇다고 크다고도 할 수 없는 어촌과 대천해수욕장 한켠의 모습은 축제를 즐기다보면 지나치기 쉬운 보령머드축제의 또 다른 볼거리입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