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가장 많은 주목을 받은 종목인 남자 100미터 경기! 아사파 파월, 타이슨 게이 등 스타 선수들의 연이인 불참으로 조금은 맥빠진 경기가 진행될 것으로 우려되기도 했지만 '인간번개' 우사인 볼트가 출전한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모든 좌석이 매진되는 등 우사인 볼트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예선전에 출전한 우사인 볼트는 기대에 부응하듯이 예선 전체1위로 결승에 진출하며 금메달은 물론 신기록 작성에대한 기대도 커졌습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우사인 볼트는 황당하기 짝이 없는 부정출발 실수로 인해 실격을 당해 트랙을 뛰어보지도 못하고 트랙을 벗어나야만 했습니다.


결승을 위해 트랙에 나온 4번 레인의 우사인 볼트는 예의 그 활달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관중들을 즐겁게 해주었는데,  선수 소개때에는 양 옆의 딕스와 블레이크 선수를 가리키고 고개를 저으며 도발적인 행동을 하기도 했습니다.

관중들이 숨죽이며 지켜보는 가운데 드디어 시작된 경기! 'on your mark', 'set' 이어서 울린 출발 총성! 하지만 이게 왠일입니까. 금메달은 따논 당상이라 여겼던 우사인 볼트가 부정출발을 해버린 것입니다. 스타트 라인을 벗어나자마자 자신의 실격을 직감한 우사인 볼트는 상의를 벗어 던지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표정을 지었습니다. 관중들 또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금메달은 당연하고, 대구에서 세계 신기록을 작성할 수도 있을 것이란 기대가 한순간에 무너져 버리고 만 것입니다. 강력한 경쟁상대인 파월과 게이가 없는 상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는 기회를 놓치고, 거기다 부정출발로 실격을 당한 것이니 그에겐 굴욕이나 다름없는 경기였습니다.


두류공원 문화예술회관 앞에는 초대형 우사인 볼트 조형물이 거리 한 가운데 서있어 오가는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8미터가 넘는 거대 조형물은 특유의 세러모니를 하는 형상인데, 처음부터 이 조형물이 여기에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원래는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대구스타디움 매표소 앞에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설치된지 며칠만에 철거되었습니다. 이번 대회 공식후원사인 아디다스의 항의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우사인 볼트는 경쟁업체인 푸마의 협찬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여곡절끝에 결국 우사인 볼트 조형물은 대구스타디움에서 쫒겨나 두류공원까지 오게 된 것입니다. 본의 아니게 굴욕을 당한 것입니다. 과장하자면 부정출발로 실격을 당해 트랙에서 쫒겨날 것이 예견된 게 아닌가하는 생각을 할 수도 있는 장면입니다.

경쟁자 없는 상황에서 트랙을 다 뛰어보지도 못하고 실격을 당한 우사인 볼트, 경기가 열리는 대구스타디움에서 쫒겨난 우사인 볼트 대형 조형물! 자의든 타의든 두번이나 굴욕을 당한 셈입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novision.tistory.com BlogIcon che 2011.08.29 09:13 신고

    ㅋㅋ 그런 비하인드 스토리가..ㅋㅋㅋ

  2. Favicon of http://nangmanking.tistory.com BlogIcon 미니 2011.08.29 09:40 신고

    푸핫. 정말요..
    어제 생방송 보면서 와 정말 안타까웠는데... ^^
    라이프대구님 아니었으면 몰랐을뻔 했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라이프대구 2011.08.29 17:00 신고

      팀동료가 금메달을 가져갔으니 자메이카로선 다행이겠죠. 조직위에선 한숨을 내쉬었겠지만요. ㅎㅎㅎ

  3. Favicon of http://theuranus.tistory.com BlogIcon 마속 2011.08.29 22:50 신고

    이럴수가... 정말 2번 굴욕을 당했군요. = =;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화려한 개회식을 시작으로 27일 막이 올랐습니다. 이번 대회 참가선수중 가장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선수라면 단연 '인간번개' 우사인 볼트입니다.


강력한 경쟁상대인 미국의 타이슨 게이와 자메이카의 아사파 파월이 부상으로 불참해 남자 100미터경기는 조금 맥이 빠진 감이 없지 않지만 그래도 세계적인 스타인 우사인 볼트를 볼 수 있기에 언론을 비롯한 육상팬들의 관심은 높습니다.

개회식이 열린 27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일거수일투족 주목받는 육상스타 우사인 볼트의 남자 100미터 예선경기를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예선 6조로 출전한 우사인 볼트는 경기에 앞서 여유러운 모습으로 트랙을 걸으며 몸을 풀었습니다.


곧이어 시작된 예선6조의 경기, 경쟁자들의 불참속에 예상했던 대로 우사인 볼트는 10초10을 기록하며 결승선을 통과해 예선 전체1위를 차지했습니다.


전력으로 질주하다 결승선 앞에서는 스피드를 줄이고 뒤를 돌아보기도 하는 등 한껏 여유로운 모습으로도 1위로 통과했습니다. 결승선을 통과하고서는 전광판을 바라보며 자신의 기록을 확인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9초대에 진입하진 못했지만, 올해 자신의 최고 기록이 9초88이고 현재 부상 후유증을 겪고 있는 걸 감안하면 예선 기록으로는 만족스러웠던지 기록을 확인하고서는 포효하기도 했습니다.


기록을 확인하고서는 그를 응원한 관중들을 위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카메라 앞으로 다가가 표정을 짓는 등 쇼맨십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우사인 볼트가 전세계의 주목을 받는 스타인 것은 실력도 실력이지만 다양한 세러모니로 관중들을 즐겁게 해주기 때문이기도 하다는 것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세계육상선수권대회 트랙경기의 꽃이라 불리는 남자 100미터 결승은 바로 28일 저녁 8시 45분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둘째날의 마지막 경기로 열립니다. 경쟁자 불참한 가운데 모두의 예상대로 우사인 볼트가 우승을 거머쥘지 아니면 새로운 스타가 탄생할지 지켜보시기 바랍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theuranus.tistory.com BlogIcon 마속 2011.08.28 14:23 신고

    정말 100m를 10초안에 달린다니,
    직접 보게되면 얼마나 빠를까요?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선수 중 단연 가장 많은 주목을 받는 선수를 꼽으라면 우사인 볼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100미터 9.58초의 기록으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라 불리는 우사인 볼트의 일거수일투족이 화제가 되고 있기도 합니다.


전 세계인의 시선을 한몸에 받고 있는 그가 대구 도심 한복판에 나타났습니다. 바로 자메이카 대표팀의 공식파트너사인 푸마(PUMA)에서 진행하는 파스 테스트(FAAS TEST) 결승전이 반월당 현대백화점 앞에서 열렸기 때문입니다.


우사인 볼트(Usain Bolt)가 지켜보는 가운데 중국, 싱가폴,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전역에서 열린 예선을통과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참가자들과 국내 예선을 치룬 한국인 참가자들의 파스 테스트가 진행되었습니다.

푸마의 파스 테스트는 30여미터의 트랙을 달리는 경기로 지난 5월 체코 프라하에서 열리기도 했는데, 이번에는 6월부터 진행된 아시아 예선을 통과한 일반인들이 참가해 우사인 볼트의 기록에 도전했습니다. 참고로, 파스(FAAS)는 자메이카 말로 '빠르다'는 뜻으로 푸마에서 출시한 라이프스타일 러닝슈즈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비가 내리는 흐린 날에도 우사인 볼트가 온다는 소식에 현대백화점 앞은 취재진들은 물론이고 구름관중이 몰려들었는데, 인터뷰도 하지 않은 채 대구공항을 빠져나갔던 것과는 달리 우사인 볼트도 다양한 포즈도 취하며 일반인들이 자신의 기록에 도전하는 모습을 즐겁게 지켜봤습니다.


행사 다음날이 우사인 볼트의 스물다섯번째 생일이었던 터라 깜짝 이벤트로 홍명보 올림픽 축구 대표팀 감독이 떡 케이크와 친필 사인 축구화를 들고 축하해주러 오기도 한 탓에 더욱 기분이 좋았던게 아닌가 싶네요. 육상을 하지 않았다면 축구를 했을 것이라 말할만큼 축구를 좋아하는 그이기에 홍명보 감독의 깜짝 방문은 그에게도 큰 선물이 되었을 것입니다.


우사인 볼트와 수많은 관중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참가자들은 전력을 다해 30미터 트랙을 달렸는데, 비가 온 탓에 때로는 출발선에서 미끄러지기도 결승선을 통과한 뒤에도 멈추지 못해 넘어지기도 하는 등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결국 이날 결승에서는 말레이시아의 나렌드란씨가 남자부 1위, 한국의 박소미씨가 여자부 1위를 차지해 우사인 볼트가 직접 건네주는 상패와 상품을 받았습니다.


일반인들의 도전을 지켜보고, 깜짝 생일 선물을 받아 어느 때보다 즐거워 보였던 우사인 볼트!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대구스타디움 100미터 경기에서도 우사인 볼트의 환한 웃음과 멋진 세레모니를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theuranus.tistory.com BlogIcon 마속 2011.08.26 11:09 신고

    우왓! 가장 빠른 남자 앞에서 달리기를... ㅋㅋㅋ
    잘 보고 갑니다.

8월 27일부터 시작되는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수많은 육상 스타 중에서도 팬들의 가장 큰 관심을 받는 선수를 꼽으라면 바로 그가 아닐까 싶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인간 번개'라고 불리는 자메이카의 우사인 볼트(Usain Bolt)말이죠.

지난해 대구국제육상대회에 출전해 대회신기록을 작성하는 모습을 직접 보기도 했었는데, 우사인 볼트가 대구공항을 통해 대구에 입성한다기에 가까이에서 그를 보기위해 찾아갔습니다.


8시 15분에 도착할 예정이라기에 넉넉하게 한시간정도 일찍 대구공항에 갔습니다만, 공항내에는 이미 수많은 환영인파로 가득했습니다. 우사인 볼트 뿐 아니라 미국과 영국의 일부 선수들도 함께 도착하는터라 더 그랬던 것 같습니다.


환영인파 뿐 아니라 취재진들도 가득했는데, 우사인 볼트라는 육상스타에대한 관심이 얼마나 큰지 알 수 있는 장면이었습니다.


한참을 기다린 끝에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우사인 볼트! 관계자로 보이는 분과 포옹을 나누며 조금은 당황한 듯한 모습으로 주위를 둘러보더군요.


그리고는 예정되어 있던 인터뷰도 응하지 않은채 그대로 공항을 빠져나가버리고 맙니다.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환영객들에게 짧게나마 박수를 보내기도 했지만 그를 보기위해 몇시간을 기다린 팬들의 아쉬움은 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우사인 볼트가 인터뷰 없이 그대로 공항을 빠져나가버리자 프레스 라인을 잘 지키던 취재진들이 그를 쫓기 시작하며 순간 아수라장이 되어버리고 맙니다.


환영인파의 모습과 자메이카 선수단의 입국 모습, 그리고 우사인 볼트의 인터뷰로 뉴스하나를 마무리하려던 취재진들의 계획이 틀어져버리고 말았으니 어쩔 수 없었을 것입니다. 한장면이라도 더 그를 담으려 차에 오르는 그를 끝까지 쫓아가보지만 이미 차에 오른 그는 그대로 공항을 빠져나가고 말았습니다.

영군 런던을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그리고 대구공항에 이르는 오랜 여정탓에 피곤하기도 했을터이고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다고 밝힌 그였기에 어느 정도 이해는 합니다만 화려한 쇼맨십을 자랑하는 그이기에 한편으로 아쉬움이 더욱 크기도 합니다.


그렇게 순식간에 우사인 볼트는 대구공항을 떠났지만 미국과 영국 선수단은 여유로운 모습으로 미소를 띈 채 환영객들과 함께 사진도 찍고, 여기저기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우사인 볼트를 비롯해 200여개의 참가국 선수단들이 서서히 대구에 입성하면서 이제서야 육상대회 분위기가 고조되기 시작하는 듯 싶은데, 앞으로 육상대회가 끝나는 날까지 대구와 육상대회의 모습을 보다 다양하고 생생하게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신고
'번개', '인간탄환' 등의 다양한 수식어로 불리우는 육상 100미터의 세계적인 스타 우사인 볼트(Usain Bolt)가 얼마전 열린 2010 대구국제육상경기대회에서 9초 86으로 한국 육상 대회 역대 최고기록을 세우며 우승을 차지하는 장면을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우사인 볼트는 스타트는 그리 빠르지 않았지만, 긴 다리로 성큼성큼 치고 나가다 중반 이후 엄청난 가속으로 여유있게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이번 대회에 세운 그의 기록은 시즌 첫 공식경기였던 탓에 자신의 세계기록 9초 58에는 못미쳤지만, 지난해 타이슨 게이가 세운 9초 94의 대회 기록을 0.08초 단축한 것으로 한국 육상 대회 역대 최고기록이라고 합니다.

우사인 볼트, 대회신기록 작성 순간


2위인 마이클 프레터(자메이카)가 10초 15, 3위인 마이크 로저스(미국)가 10초 18을 기록했고, 한국의 여호수아(23)는 10초 48로 7위, 임희남(26)은 10초 59로 8위에 머물렀습니다.

우사인볼트 2010 대구국제육상대회 남자 100미터 금메달 수상장면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의 경기를 볼 수 있어 좋긴 했습니다만 육상에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저조하다는 것과 한국 육상 경기력이 세계적 수준과 큰 차이가 난다는 것을 다시한번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eczone.tistory.com/ BlogIcon Zorro 2010.06.01 02:05 신고

    역시 다녀오셨군요^^
    잘지내시죠??

  2. Favicon of http://edunstory.tistory.com BlogIcon 에듀&스토리 2010.06.04 17:32 신고

    이야.. 진짜 빠르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