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서울경마공원에서는 올시즌 최고의 경주마를 가리는 '2011 그랑프리(G1)대회'가 열렸습니다. 한국경마 최장거리인 2300m로 열린 제30회 그랑프리는 서울경마공원과 부산경마공원의 자존심 대결과 2년 연속 그랑프리 재패를 노리는 미스터파크가 한국 경마역사를 새로 작성할 것인가로 인해 대회전부터 경마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그랑프리 경주(서울 제9경주)에 관한 내용이 전광판을 메운 가운데 경마팬들은 경마정보지를 뚫어져라 쳐다보며 경주를 예상하기 바쁩니다.


관람대 뒷편 예시장에서는 경주에 앞서 경주마와 기수들이 경마팬들을 위해 모습을 드러냅니다.  어느때보다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경마팬들은 경주마의 상태를 살피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자신이 응원하는 경주마와 기수의 이름을 외치는 경마팬들로 인해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서도 열기는 뜨겁습니다.


경주로를 정비하는 차량과 진행요원들의 움직임이 분주한 가운데 경마팬들 또한 경주를 조금이나마 더 가깝게 보기위해 경주로 앞까지 나섭니다.


드디어 시작된 그랑프리 경주! 초반 박태종 기수의 에이스갤러퍼가 선두로 나섰지만 이내 2연패를 노리는 아카네 기수의 미스터파크가 따라 잡습니다.


2세 신예마인 심승태 기수의 스마티문학이 선두권에 가세하며 레이스는 더욱 치열해집니다. 질주하는 경주마들을 지켜보는 경마팬들의 응원 열기도 점점 거세지기 시작합니다.


아카네 기수의 미스터파크가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스마티문학, 에이스갤러퍼 그리고 박금만 기수의 천년대로가 엎치락뒤치락하며 선두권을 유지합니다. 하지만, 결승선을 앞둔 마지막 직선주로에서 대역전극이 펼쳐집니다.

(결승선을 통과하며 환호는 조경호 기수)

우승 예상마였지만 줄곧 하위권을 유지하던 조경호 기수의 터프윈이 막판 놀라운 정도의 뒷심으로 강력한 추입력을 과시하며 미스터파크를 0.2초차로 제치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맙니다. 그야말로 경마의 백미라 할 수 있는 추입을 2011 시즌 최고의 경주마를 가리는그랑프리에서 선보이며 우승을 차지한 것입니다.

(팬들에게 인사를 건네는 조경호 기수와 기뻐하는 신우철 조교사)

경마의 재미를 한껏 느끼게 해주며 멋진 그랑프리 경주를 선보인 끝에 우승을 차지한 터프윈과 조경호 기수, 신우철 조교사에게 박수를 보내며 2012년 그랑프리에서는 어떤 드라마가 펼쳐지며 경마팬들을 환호하게 만들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