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와 울진군은 5월 16일부터 30일까지 프랑스 파리 시테데자르 국제전시관에서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울진금강송 파리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울진군 일원에 자생하고 있는 금강소나무를 세계자연유산에 등재하기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경상북도와 울진군이 주최하고 조선매거진 월간 산이 주관하는 행사로 문화체육관광부와 산림청이 후원하고 있다.


지난해 서울, 울진, 대구에서 울진금강송 순회 전시회를 통해 국민들에게 널리 홍보한 바 있지만 특히 이번 전시회는 세계유산 등재여부를 판단하는 유네스코 본부가 있는 파리에서 개최 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예술의 중심지인 파리에서 2주간에 걸쳐 전시될 울진금강송 사진은 고송(古松) 장국현 작가가 심혈을 기울여 선별한 초대형 작품으로 족자(1.5m∼3.0m) 32점과 병풍(2m~3m) 4점 등 총 36점이 전시될 계획이다.


고송선생은 10여년을 한국 최고의 걸작 소나무를 찾기 위해 헤매던 중 울진금강송의 자태에 매료되어, 금강송 군락지인 울진군 서면 소광리로 이주하여 지난 6년동안 연중 절반을 산속에 살면서 호랑이처럼 숨어있는 신령스러운 노송들을 찾아 촬영해 왔다.


울진금강송 파리사진전을 통해 한민족이 가장 사랑하는 나무이자, 한민족을 더욱 사랑한 울진금강송의 우수성을 세계인들과 함께 보고, 느끼고, 상호 교감하는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외교통상부를 통해 프랑스 주재 한국대사관과 UNESCO 한국대사, 한국문화원, 한국관광공사 파리지사 등을 통해 협조를 요청해 놓은 상태다.


아울러, 경상북도와 울진군은 울진금강송 세계유산등재를 위한 준비단계로 이번 전시회를 비롯해 올 7월에는‘금강송군락지 세계유산 타당성 연구 용역’을 대구경북연구원에 의뢰할 예정이고, 울진군 소광리에‘국립 금강송연구센터’건립을 위해 중앙부처에 국비지원을 건의하는 등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편, 경상북도는 한반도의 중추인 백두대간 지역에 산재한 산림생태자원과 주민들의 삶과 역사적 흔적 등 문화자산을 체계적으로 조사·연구 및 가치를 발굴하여 세계유산 등재 추진과 함께 관광 자원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백두대간 속리산권 구곡문화지구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실시하는 한편, 백두대간이 통과하는 경북도 6개 시·군(봉화, 영주, 예천, 문경, 상주, 김천)을 대상으로 백두대간 이야기나라 벨트 조성 세부계획 및 타당성 검사 연구용역을 완료하고 올 하반기 기재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신고
2005년 최대 감동 화제작, 영화 '코러스(Les Choristes)' 감동의 주역 생 마르크 합창단(Les Petits Chanteurs de Saint-Marc)이 2007년 10월 28일(일)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공연을 가진다고 합니다.

상세 내용

공연장소: 대구 수성아트피아 용지홀
공연시간: 2007년 10월 28일(일) 19:00 (90분 소요)
관람연령: 만 7세이상 관람가
입장료: R석 40,000 / S석 30,000 / A석 20,000
문의: 053-666-3300

생 마르크 합창단 내한공연 예매하기

생 마르크 합창단 내한공연 공연 소개

2005년 한국은 물론, 전 세계에 개봉되어 감동과 희망의 하모니를 선사한 프랑스 영화 '코러스(Les Choristes)' 흥행의 주역 '생 마르크 합창단(Les Petits Chanteurs de Saint-Marc)'이 두 번째로 한국을 내한한다.

생 마르크 합창단은 영화 '코러스' 출연과 함께 사운드트랙에 참여해 청명한 하모니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음악계에 혜성같이 등장하였다. 유럽에서는 파리나무십자가, 빈소년 합창단과는 구별되는 친근하고 대중적인 이미지로 관객들의 폭발적인 지지와 사랑을 받고 있으며 각종 미디어와 평단의 찬사를  얻고 있다.

10살부터 15살 사이의 소년소녀들로 구성된 생 마르크 합창단은 프랑스 리옹 생 마르크(The St.Mark Centre-Lyon France)학교에서 엄격한 보컬테크닉과 음악적 훈련받으며 푸르비에르 사원(Basilipue de N.D. de Fourviere)의 전속 합창단으로 활동하고 있다.

생 마르크 합창단의 세계 투어 공연은 뜨거운 호응 속에서 매회 매진 사례를 이루고 있으며, 각종 페스티벌과 음악제에 초청되어 관객들에게 천상의 하모니를 선사하고 있다.

생 마르크 합창단(Les Petits Chanteurs de Saint-Marc) 소개

생 마르크 합창단은 현재 쌩 마르크 합창단의 지휘자 이자, 합창음악 전문가인 니꼴라 뽀르뜨(Nicolas Porte)에 의해 1986년 프랑스 리옹에서 설립되었다.

오디션을 거쳐 선발되는 쌩 마르크 합창단 단원들은 철저한 보컬테크닉과 음악적 훈련을 받는다. 입단 오디션에서는 본인이 선택한 곡이나 시를 낭송하게 되고 목소리 수준과 목소리와 관련된 신체적 문제점을 테스트 받게 된다.

생 마르크 합창단의 완벽한 하모니는 많은 연습량과 엄격한 훈련을 통해 이루어진 것으로 이미 실력을 갖춘 단원 보다는 입단 후 받는 솔페이지, 음악적 테크닉 및 음악사, 레퍼투와 지식들을 망라한 전문적인 트레이닝과 공부를 통해 개개인의 레벨을 전문적으로 끌어올려 합창단이 추구하는 음악적 목표를 실현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특히, 생 마르크 합창단은 많은 양의 음악을 필요로 하는 푸르비에르 사원의 성가대로 1992년부터 임명되어 주요 종교적인 의식과 매주 미사에 참여해 중세 그레고리안 성가부터 아카펠라, 20세기 현대음악 까지 방대한 레퍼토리를 선보이고 있다.

2005년 프랑스에서 발매한 신보 '노 헤브(Nos Rêves 꿈)'에서는 좀 더 대중적이고 서정적인 곡들을 담아 작곡가이자, 가수로 유명한 앙리 살바도르(Henri Salvador)와 함께 부른 '윈 샹송 듀스 Une Chanson Douce' 와 'These Walls' 등을 선보이며 다시 한번 프랑스 국민들의 사랑을 확인하기도 하였다.

합창단의 명성이 여러 방면으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생 마르크 합창단 출신 멤버가 뮤지컬 'the Casino de Paris'에서 어린 왕자 역을 맡기도 하였으며, 합창단이 자체 제작한 오페라 '바스티앙-바스티엔느(Bastien-Bastienne)'도 생 마르크 합창단의 명성을 널리 알리는데 한 몫을 하였다.

전세계 총500회가 넘는 공연을 가지며 실력과 대중성을 고루 겸비한 콰이어로서 평가받고 있는 생 마르크 합창단은 빈 소년합창단, 파리나무 십자가 소년합창단의 명성을 잇는 차세대 합창단으로 현재 가장 주목받고 있는 단체로 지목받고 있다. - 출처: 티켓링크

참고 동영상 - 영화 코러스(Les Choristes)


관련 링크
수성아트피아
Les Petits Chanteurs de Saint-Marc
Centre Saint-Marc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