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라이프 대구

다르게 못 생겼다 - 인권 사진포스터 전시회 본문

라이프 대구/공연 전시

다르게 못 생겼다 - 인권 사진포스터 전시회

라이프대구 2008. 7. 7. 09:31
얼마전 의료민영화의 추악한 미래, '식코' 보러 오세요 - 2008 대구평화인권영화제 글을 통해 소개해드린 2008 대구평화인권영화제에서는 별별 이야기 2, 세번째 시선 등 다양한 영화뿐 아니라 자그마한 전시회도 함께 열려 영화제를 찾는 사람들의 시선을 모았습니다.

대구평화인권영화제가 열린 대구영상미디어센터 씨눈 앞 복도에 마련된 전시회로 인권과 관련된 사진과 포스터를 전시해두었는데, 간단하지만 강렬한 인상을 주는 작품들이 많이 전시되어 있더군요.

다르게 못 생겼다


모두가 다르게 못 생겼을 뿐인데, 서로의 외모와 성격, 사상, 환경을 가지고 차별을 하고 있다니 인간이란 참으로 한심한 존재인가 봅니다. --;

인권 사진포스터 전시회 풍경


그나마 차별이 잘못이란 걸 깨닫고 이를 없애려 애쓰는 것을 보면, 어쩌면 인간이 아직까지 이 세상에서 존재할 수 있었던 이유였는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

0123456

올해는 지난 1948년 제2차 세계대전의 참혹한 결과를 반성하고, 같은 일을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세계인권선언이 채택된지 60주년을 맞이하는 해입니다.

세계인권선언 제2조

모든 사람은 인종, 피부색, 성, 언어, 종교, 정치적 또는 그 밖의 견해, 민족적 또는 사회적 출신, 재산, 출생, 기타의 지위 등에 따른 어떠한 종류의 구별도 없이, 이 선언에 제시된 모든 권리와 자유를 누릴 자격이 있다.

나아가 개인이 속한 나라나 영역이 독립국이든 신탁통치지역이든, 비자치지역이든 또는 그 밖의 다른 주권상의 제한을 받고 있는 지역이든, 그 나라나 영역의 정치적, 사법적, 국제적 지위를 근거로 차별이 행하여져서는 아니된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고, 역사는 언제나 되풀이 된다는 경험적 사실이 섬뜩하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반성을 토대로 지금까지 발전을 해 온 인간의 역사를 보면 조금은 희망적으로 생각해보아도 괜찮겠지요. ^^;

1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