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스폰서’ 김윤서 “힘든 상황서 최선을 다한 작품”···구자성, 아역배우 서우진과 함께 찍은 ‘가족사진’ 공개

엔터로그

by 요즘대구 2022. 4. 7. 10:59

본문

배우 김윤서가 IHQ drama, MBN 드라마 ‘스폰서’(연출 이철, 극본 한희정)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윤서는 7일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를 통해 “지난 한해 힘든 상황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 촬영했던 작품이라 여러모로 저에게는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고 전하며 “지금까지 스폰서를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게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으로 만나 뵙길 기대합니다”라고 밝혔다. 김윤서는 종영소감과 함께 극 중 동생으로 출연한 구자성과 조카 서우진 군이 함께 환하게 웃고 있는 ‘가족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윤서, 이미지나인컴즈

‘스폰서’는 지난해 코로나19로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작품 제작 환경이 지난해진 가운데 완성됐다. 같은 시기에 제작된 다른 드라마, 영화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스폰서’ 역시 전 스태프와 배우들이 높은 단계의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촬영을 진행했다. 특히 김윤서는 아역배우 서우진 군과 호흡을 맞추는 분량이 많았던 까닭에 촬영 내내 방역수칙을 누구보다 엄격하게 지켰다는 후문이다.

 

김윤서에게 ‘스폰서’가 남다른 작품으로 남은 건 현승지라는 캐릭터의 특별함 때문이다. 현승지는 작품 속 등장인물 모두가 각자의 방식대로 욕망만을 좇는 가운데 유일하게 가족에 대한 사랑 하나로 숭고한 희생을 보여주는 인물이다.

 

‘악역만 있는 드라마 속 유일한 선역’이라는 평가처럼 김윤서의 연기는 ‘스폰서’에서 유독 시청자들의 눈에 띄었다. 특히 카리스마 넘치고 개성강한 배역으로 강한 인상을 남겨온 김윤서가 정반대의 이미지를 연기한 까닭에 시청자들의 주목도가 높았다. ‘스폰서’ 마지막 회에서도 현승지는 가족들을 한 자리에 모아 소박한 식사를 대접하고 박다솜과 현승훈을 다시 이어주는 연결고리 역할을 자처했다.

 

한편 ‘스폰서’는 6일 방송된 마지막회에서 욕망만은 좇다가 사랑도 야망도 잃은 한채린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암시를 남기고 비극적으로 마무리 됐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