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라이프 대구

'양심의경' 이길준을 기억하십니까? - 거꾸로 가는 세상 본문

블로그 라이프/다큐씨?!

'양심의경' 이길준을 기억하십니까? - 거꾸로 가는 세상

라이프대구 2009.05.02 08:22
지난해 7월, 촛불시민을 향한 폭력 진압을 거부한다는 양심선언을 하며 부대 복귀를 거부한 이길준 의경을 기업하십니까?

이길준 의경은 현재 양심을 따른 대가로 10개월째 수감중이라고 합니다. 1심에서 1년 6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았지만, 검사는 이 형량이 부족하다며 항소를 했고, 결국 2심에서는 '근무지를 이탈하거나 명령 수행 거부에 그치지 않고 상관들이 시민에 대한 폭력 진압을 지시했다는 등 허위 사실을 언론에 유포한 것은 공권력 행사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훼손하는 것'이란 이유로 1심보다 무거운 2년형이 선고되어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중이라고 합니다.

기존의 양심적병역거부 판결이 1년 6월임에 비춰 형량이 과하다고 대법원에 마지막 호소를 했지만, 결국 지난 4월 9일 기각되었다고 합니다.


(photo by egg™)

'거꾸로 가는 세상' - 불타는 필름의 연대기 시즌2 '320 프로젝트' (감독: 김환태)


앞서 '불타는 필름의 연대기'를 아십니까? 글을 통해 말씀드렸던 '320 프로젝트'의 김환태 감독은 이길준 의경의 양심선언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현재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래는 오마이뉴스 "촛불 시민 진압 거부합니다" 양심 따른 대가로 10개월째 수감중 기사 중 일부를 발췌한 내용입니다.

판사는 젊은이에게 물었다. "집회시위법이 어떻게 바뀌어야 한다고 보는가?" 판사도 궁금했을 것이다. 저항하겠다는 사람들이 촛불을 들고 쏟아져 나오는데, 정부에서는 불법이라며 잡아들이기만 하는 상황에서 무엇이 바뀌어야 할까.

수의를 입은 젊은이는 침착하게 대답했다.

"평화시위, 행진 등 사회적 약자의 표현권이 최대한 존중되어야 합니다. 공권력은 원칙을 지켜야 하며, 최대한 절제되는 범위 내에서 행사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판사는 다시 질문했다. "사회에 불만이 있는 사람들마다, 도로를 점거하고, 청와대로 행진한다면 이 사회가 극도로 혼란스러워지지 않겠는가?"

촛불을 막을 수 없다며 양심선언을 했던 '양심의경' 이길준은 답변했다.

"시민들을 폭도나 어린 아이처럼 대하고, 강제하기만 할 것이 아니라 시민들의 자율적인 판단과 결정을 좀 더 믿어주어야 하지 않을까요? 그래야만 이 땅의 민주주의와 시위문화가 성숙되어 갈 것입니다."

참고로, 불타는 필름의 연대기 시즌2 '320 프로젝트'의 모든 영상은 불타는 필름의 연대기 시즌2참세상TV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7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