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라이프 대구

대구 앞산 무차별 벌목 현장 본문

블로거 수첩

대구 앞산 무차별 벌목 현장

라이프대구 2008.10.19 15:15
'앞산터널공사 강행, 우려가 현실로'

올해 초, '앞산을 뚫지 마세요!' 라는 글을 통해 앞산관통도로(달서구 상인동 달비골 ~ 수성구 범물동 범안3거리, 길이 10.5km, 폭 35m의 4차선 순환도로) 건설을 반대하는 시민들의 모임인 앞산을 꼭 지키는 사람들(앞산꼭지)을 소개해드리며 앞산터널공사에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전해드린바 있었는데, 수년간에 걸친 많은 이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우려하던 일이 현실로 일어나고야 말았습니다.

바로 지난 17일(금)부터 앞산터널공사를 위한 벌목 작업이 앞산 용두골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되고야 만 것입니다.

용두골에서 벌목작업이 시작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늦게나마 토요일 이른 아침에 현장을 가봤는데, 수많은 아름드리 나무들이 밑둥이 잘린 채 쓰러져있었습니다.



대구 앞산 용두골 무차별 벌목 현장


영상 중간 부분에 나오는 흰색 천을 두른 나무들은 대구시에서 다른 곳으로 옮겨 심는다며 표식을 해둔 나무들이라고 하는데, 마구잡이로 잘려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는 앞산을 사랑하는 대구 시민들과 인근 지역주민들의 모임인 앞산꼭지의 강력한 항의와 문제제기로 잠시 벌목작업이 중단된 상태이긴 합니다만, 대구시에서는 공사를 강행할 뜻을 비추고 있어 대구시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절실한 상황입니다.

아래는 지난 '앞산을 뚫지 마세요!' 글에서도 소개해드린바 있는 앞산터널공사 반대측의 주장과 기사를 간추린 글입니다.

○ 앞산터널관통도로는 4차순환도로의 일부분으로 20년전인 1987년 대구시 인구가 2006년이 되면 350만명으로 늘어날 것이란 잘못된 도시계획(현재는 오히려 250만에서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부터 출발하였으며, 공사강행을 위한 부풀리기 엉터리 교통수요예측으로 인한 타당성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 대구지방환경청에서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대해 '조사가 미흡하다'는 검토의견을 내었으며, 대학교수 등 환경전문가들로 구성된 조사단을 결성, 앞산관통도로 예정지 일대에 대한 실사를 벌인 결과 환경영향검토서는 '사전환경성 조사의 본질적 의미를 왜곡하는 개발자 중심의 보고서'라는 결론을 내렸다.

○ 대구시가 민자유치로 추진하는 이 사업은 현재 대구시가 최악의 재정형편임에도 건설업체의 투자금 2354억과 시민의 혈세 944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통행요금과 관련해서는 한국도로공사의 경우 km당 46.9원으로 앞산관통도로 10.5km에 대해 492원에 불과한데도 완공 후 26년간 시민에게 통행료 편도1700원을 징수할 예정으로 민간사업자가 26년동안 지역주민의 통행료 수입으로 막대한 이득을 볼 가능성이 높다.

○ 대구시는 민간업자와 실시협약을 체결하여 민간기업이 예상한 최소수익이 보장되지 않을 경우 대구시가 시민혈세로 손실수익을 보상해야 하는 실정으로, 민자로 건설된 기존 범안로(수성구 범물동 ~ 동구 율하동 7.25km)의 예를 보더라도 개통 이후 차량 통행량이 평균 적정 통행량의 30% 정도에 불과해 대구시가 매년 통행료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향후 20년간 4500여억원에 이르는 자금을 지원해야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신고
53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