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라이프 대구

'미녀는 진흙을 좋아해!' 보령머드축제에서 본 진흙 미녀들! 본문

트래블로거

'미녀는 진흙을 좋아해!' 보령머드축제에서 본 진흙 미녀들!

라이프대구 2011.07.18 07:23
기나긴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여름 무더위가 시작되었는데요. 지난 주말,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외국인들에게 더 사랑받는다는 보령머드축제가 열려 다녀왔습니다.

진흙을 온몸에 바르고 즐거운 한때를 보내는 모습이 정말이지 신나보였는데요. 짖궂은 남자친구의 장난에 어쩔 줄 몰라하면서도 이내 똑같이 되갚아 주는 진흙 미녀를 비롯해 곳곳에서 진흙을 뒤집어 쓴 멋지고 아리따운 진흙 미녀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물폭탄 세례를 맞으면서도 오히려 더욱 즐거워하는 모습에서는 축제를 제대로 즐길 줄 아는 진흙 미녀의 모습을 엿볼 수 있기도 했습니다.


외국인들에게 더 사랑받는다는 축제에 걸맞게 진흙으로 얼굴을 가린 수많은 외국 미녀들과 엄마와 함께 축제를 즐기는 귀여운 꼬마 아가씨들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나이와 국적은 달라도 진흙을 뒤집어 쓴 순간부터는 모두가 똑같은 진흙 미녀로 재탄생하는 것이지요. 다만 진흙을 씻어내도 계속 미녀일런지는 모르는 일이지만 말이죠. :)


수많은 진흙 미녀들 속에서 짧은 시간이나마 보령머드축제 현장을 둘러보며 찾아낸 최고의 진흙 미녀는...


바로 귀여운 양갈래 머리를 한 꼬마 아가씨! 셀프마사지존에서 열심히 엄마와 진흙을 바르고 있었는데, 사진사의 요청에 바로 멋진 포즈를 취해주더군요.


온몸을 진흙으로 둘렀지만 귀여운 얼굴만은 그대로 남겨두었는데, 아마도 미모가 감춰지는 게 싫었나 봅니다. :)

지루했던 장마도 끝이 난 듯 한데 여름 무더위에 스트레스만 받지 마시고, 보령머드축제에서 진흙 미인, 피부 미인이 되어보시는 건 어떨까요?

신고
1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