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황사 대비 건강수칙’ 및 ‘황사로 인해 발생 가능한 질환별 대처방법' 발표


대구시는 올봄 황사 발생이 예상됨에 따라 '황사 대비 건강수칙’'및 '황사로 인해 발생 가능한 질환별 대처방법’'등을 발표하고, 황사로 말미암은 건강피해가 최소화되도록 개인 건강관리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대구시는 황사에 취약한 호흡기 질환자(천식, 만성기관지염 등 심폐질환자), 노약자, 어린이 등 건강 취약계층은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도록 하고, 부득이 외출을 해야 할 때에는 황사 마스크를 착용하고, 천식 환자인 경우 기관지 확장제를 휴대하고 코로 호흡하도록 하는 등의 건강수칙을 유념하도록 권고했다. 


일반인도 황사로 결막염, 비염, 기관지 천식, 피부질환 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황사 예·특보 발령 시에는 가급적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실내에 빨래를 너는 등으로 실내 습도를 유지하면서 평소보다 충분한 수분을 섭취할 것을 권고했다. 


외출 시에는 가급적 황사 마스크를 착용하고, 콘텍트 렌즈보다는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외출 후에는 양치질하기, 얼굴과 손·발등을 깨끗이 씻는 개인위생 습관을 갖도록 강조했다. 의료기관에 대해서도 황사 예·특보 발령 시에는 창문, 환기구등의 시설 안전 점검을 통해 황사에 민감한 천식 등 호흡기 질환자의 보호 조치에 유념해 줄 것을 함께 당부했다. 


대구시 김영애 보건정책과장은 "황사가 발생할 시에는 손 씻기, 외출 후 양치질 등 개인 위생수칙을 잘 지켜만 준다면 황사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