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데이(밸런타인데이)가 다가왔습니다. '솔로천국! 커플지옥!'을 외치지만 거리엔 커플들로 넘쳐나고 한마디로 '커플천국! 솔로지옥!'이 되는 날입니다.

성 발렌타인데이(Saint Valentine's Day)는 원래 로마 가톨릭교회의 성 밸런타인 주교가 군인들의 군기문란을 우려하여 남자들을 더 많이 입대시키기 위해 결혼을 금지하던 황제 클라우디우스 2세의 명령을 어기고 군인들의 혼배성사를 집전했다가 순교한 날인 2월 14일을 기념하기 위한 축일이라는 주장과 서양에서 새들이 교미를 시작하는 날이 2월 14일이라고 믿은데서 유래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만 오늘날은 남녀가 서로의 사랑을 맹세하는 날이라는 인식만 남아 있을 뿐입니다.


초콜릿을 보내는 관습은 19세기 영국에서 시작되긴 했지만 요즘처럼 여성이 남성에게 선물을 주는 날이라는 발상은 일본에서 생겨났다고 합니다. 1936년 일본 고베의 한 제과업체의 발렌타인 초콜릿 광고를 시작으로 "발렌타인데이=초콜릿을 선물하는 날"이라는 이미지가 일본에서 정착되기 시작했고, 1960년 일본 모리나가 제과의 캠페인을 통해 여성이 초콜릿을 통해 좋아하는 남성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날로써의 일본식 발렌타인데이가 정착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출처: 위키백과)


그런 일본식 발렌타인데이가 한국에 들어와 지금은 오히려 일본보다 더 난리법석을 떠는 날이 되어버렸습니다. 발렌타인데이가 되면 한국의 모든 거리는 달콤한 검은 유혹에 빠져버리고 맙니다. 발렌타인데이를 하루 앞둔 대구의 거리도 한국의 여느 곳과 다름없이 초콜릿으로 넘쳐났습니다.


꽤나 큼직한 바구니에 갖가지 초콜릿을 쓸어담는 모습을 곳곳에서 볼 수 있었는데, 저리 많은 초콜릿을 한 사람에게 주진 않을 것 같고 아마도 이제는 조금은 의무가 되어버린 탓에 그 많은 초콜릿을 구입하는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국에서의 발렌타인데이는 연인 뿐 아니라 여학생은 주위 남학생들에게, 직장 여성은 남자 동료들에게 당연히 초콜릿을 선물해야하는 그런 날이 된 것 같습니다.

서로의 사랑을 맹세하는 날인 발렌타인데이라는 의미보다는 상술로 변질된 일본식 발렌타인데이가 한국에 들어와 의미는 퇴색되고 '초콜릿'만 남은 건 아닌가 싶습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theuranus.tistory.com BlogIcon 마속 2012.02.14 14:34 신고

    오늘이 발렌타인데이라니...
    그저 잊고 싶네요. ㅠㅠ

  2. Favicon of http://sadthink.tistory.com BlogIcon 여울 2012.02.15 17:30 신고

    안좋게 보는 분들도 많고 퇴색된 부분도 많이 있지만

    정말 사랑하는 사람에게 초콜릿을 받은 사람이 있다면
    그사람에겐 이날이 정말 소중한 날일듯 합니다.

    예전에 이런 통계를 본적이 있는데 처음 사귄날 기념일 TOP3가
    크리스마스이브, 발렌타인데이, 화이트데이라더군요...
    분명 어떤 커플 어뜬 이들에겐 이날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날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대구 출신으로 최근 '사랑'을 주제로 한 시집 '견딜 수 없는 사랑은 견디지 마라'를 내며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서정윤 시인의 출판기념 팬사인회가 2007년 7월 7일(토) 대구 교보문고에서 열린다고 합니다.

상세 내용

장소: 대구 교보문고 1층 로비
시간: 2007년 7월 7일(토) 오후4시
문의: 053-425-3501

서정윤 시인 소개

1957년 대구에서 태어났다. 영남대와 동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으며, 1984년 「현대문학」에 '서녘바다', '성'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지은 책으로 시집 <홀로서기> 시리즈 전5권, <가끔 절망하면 황홀하다>, <따옴표 속에>, 수필집 <내가 만난 어린왕자>, 우화집 <상어하느님 이름은 카우후후>, 소설집 <오후 두시의 붓꽃> 등이 있다. -출처: 알라딘

서정윤 시인 대표 작품


견딜 수 없는 사랑은 견디지 마라
서정윤 엮음, 신철균 사진/이가서

홀로 이룰 수 없는 사랑
서정윤 지음/비앤엠

홀로서기
서정윤 지음/문학수첩

그리움이 불어올 때
서정윤 지음, 박래후 그림/문학수첩

관련 링크
교보문고 대구점

신고
  1. 황당한경험 2007.08.12 07:52 신고

    시집 <견딜수 없는 사랑은 견디지 마라> 는 강제윤시인의 시로 인터넷에 널리 유포되어 있고 누구가 강제윤 시인의 시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오늘 인터넷에 들어와 아주 황당한 경험을 하고 외국에서 글 남깁니다. 이가서 출파사라면 이전에 강제윤 시인의 같은 제목의 글을 곽제구씨 책을 통해 실은 적이 있는 걸로 아는데요. 곽제구 시인이 책을 소유하고 있어 알고 있습니다. 서정윤씨의 시집에 강제윤 시인의 시가 실렸을 리는 만무하고 어떻게 된 일인지 궁금하군요. 분명한 저작권 침해인데 서정윤 시인도 동의하신 것 인가요? 아니면 서정윤 시인이 같은 제목의 시를 쓰셨습니까?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시인이라면 양심이 있으실텐데요.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7.08.12 12:35 신고

      말씀하신 서정윤시인의 시집은 서정윤 엮음에서 알 수 있듯이, 서정윤시인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다른 시인의 시들을 묶어서 펴낸 책입니다. 제 글로 인해 오해하신 듯 하네요. ^^;

      댓글 달아주셔서 고맙습니다.

  2. 황당한경험 2007.08.13 00:54 신고

    서정윤 시인이 엮은 시집이라고 해도 시선집의 제목을 원래 시인의 동의없이 무단으로 쓰는 것은 아주 심각한 문제입니다. 강제윤 시인의 허락을 맡고 쓴 것인지, 그 시선집에 강제윤 시인의 시가 들어 있는지 알고 싶군요. 시선집이라고해도 만약 무단으로 썼다면 피해갈 수 없는 일이지요.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7.08.13 08:49 신고

      네, 말씀하신대로 제목을 무단으로 사용했다면 심각한 문제겠지요. 하지만, 같은 출판사에서 해당 시를 출판한 적이 있다면, 저작권에 대한 합의가 있지 않았을까 싶네요. 물론, 확실한 내용은 이가서에 알아 보는 수 밖에 없겠지만 말이죠. 지적하신 내용은 제가 확인해 드릴 수 있는 부분이 아닌 것 같고, 확인이 필요하시다면 직접 이가서에 문의를 해보시는 게 좋을 듯 싶네요. ^^;

국내에서도 '눈의 꽃'을 부른 가수로 알려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일본가수 나카시마 미카의 데뷔곡 'Stars'를 리메이크해 부르며 화려하게 데뷔를 한 민효린씨가 2007년 6월 10일 대구 교보문고에서 첫 싱글 앨범 발매 기념 팬사인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상세 내용

장소: 대구 교보문고
시간: 2007년 6월 10일 오후2시
문의: 02-584-8477

참고로, 민효린씨는 같은 날 오후6시 대구시민회관에서 열리는 '2007 박효신 대구콘서트'에 게스트로 출연해 싱글 앨범 타이틀 곡 'Stars'를 부를 예정이라고 합니다.

덧) 민효린씨의 고향이 대구라고 하네요.

민효린 - Stars


관련 링크
엑스타운 엔터테인먼트
Pink Lady 민효린 - 다음 팬카페
교보문고 대구점

관련 글
2007 박효신 대구콘서트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