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벚꽃축제로 유명한 경남 진해에는 만개한 벚꽃을 보려는 이들로 발디딜틈없이 붐볐다고 하죠. 월요일부터는 서울 여의도 윤중로에서 봄꽃축제가 열리고 있기도 하구요.


그런데, 궂이 위와 같은 벚꽃명소를 찾아가지 않더라도 살펴보면 가까이에 벚꽃놀이를 즐길 만한 곳이 많습니다. 대구만해도 몇 군데가 있는데, 시간에 쫓겨 아직 벚꽃구경을 못하셨다면 참고하시라고 소개해드립니다.


앞서 꽃눈 흩날리는 용연사 벚꽃길에서 소개해드린 용연사 벚꽃길만해도 대구에서는 꽤 유명하지만, 타지인들은 잘 모르는 벚꽃명소이기도 합니다. 용연사 벚꽃길 입구라고 할 수 있는 달성군 노인복지회관에서부터 옥연지까지는 벚꽃이 만개해 바람이 불면 꽃눈이 흩날리는 상황이고, 용연사 인근에는 아직까진 만개하지 않았지만 주말이면 절정을 이루지 않을까 싶습니다.

도심에 위치한 두류공원앞산순환도로, 동촌유원지, 금호강변 또한 유명한데, 이곳들은 도심과 가까운 탓에 지난 주말이 절정이었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더위로 유명한 대도시이다보니 도심과 가까울 수록 벚꽃만개시기가 이른 듯 싶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도심에서 멀어질수록 벚꽃만개시기가 늦은데 앞서 말씀드린 용연사 그렇고 또 한 곳 팔공산순환도로가 그렇습니다. 팔공산순환도로의 경우, 직접 확인한 것은 아니지만 아마도 용연사 벚꽃길보다 조금 더 늦지 않을까 싶습니다.

만약 이번 주말 올해 마지막 벚꽃놀이를 계획 중이시라면 용연사나 팔공산순환도로 인근으로 떠나시는게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벚꽃축제가 열리는 곳만큼은 아니더라도 충분히 봄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

덧) 찾아보니 팔공산벚꽃축제가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팔공산동화지구에서 열린다고 하네요. :)

신고
'자연과 함께하는 대구에스파스'

대구 도심을 남과 북으로 가로지르는 신천과 금호강이 합쳐지는 그 곳, 무태교 부근에는 여느 도심하천에서 볼 수 있듯이 산책로와 운동로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그 곳만을 특별하게 해주는 무엇인가가 있어 지나가는 이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도심에서는 보기 힘든 논과 밭, 갖가지 장승과 곤충 모형, 그리고 생태습지입니다. 강변을 따라 조성된 친환경 생태문화공간의 이름은 대구에스파스입니다.



에스파스(Espaces)란 공간·장소를 뜻하는 프랑스어입니다. 르노자동차 이전으로 방치된 공장부지의 환경보호를 위해 시민단체 '푸른 세느계곡(Val de Seine Vert)'에서 출발해 주변 소외계층(르노공장 실직자 등)을 참여시켜 세느강 주변의 환경정비사업을 위해 1995년 환경운동과 사회적 서비스를 목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시민단체로 강을 중심으로 실업자들을 환경파수꾼으로 육성하면서 친환경적인 생태문화공간을 조성한 사례로 손꼽히고 있기도 합니다.


(대구에스파스 조성 모습 - 출처: 대구에스파스)

자연과 함께하는 대구에스파스

대구에스파스는 대구시와 대구YMCA, 대구도시개발공사가 프랑스 파리의 사례를 대구 신천에 적용, 사회적 일자리를 통한 친환경적 신천 개발과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으로 유아·청소년을 위한 생태학습·놀이터 등 생태문화교육 프로그램을 운영중에 있습니다.



대구에스파스는 단순한 도심하천에 불과하던 신천변을 친환경 생태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해 취약계층에는 일자리를, 흙을 밟아보기 힘든 도시 아이들에게는 생태체험공간이 되고 있습니다.

덧) 이 글은 노동부 사회적기업 블로그 기자단으로 활동하며 작성한 글이며, 노동부 사회적기업 블로그에 함께 게재됩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12.07 08:42 신고

    저 여기 가 봤습니다. 참 재미있더군요. 일자리까지 만든다고하니...대단합니다.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ayKay 2009.12.07 08:56 신고

      그러셨군요. 저는 근처는 종종 지나다녔지만, 직접 방문하긴 처음이었는데, 도심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어 더욱 좋았습니다. ^^

  2. Favicon of http://earthw.tistory.com BlogIcon 지구벌레 2009.12.07 12:34 신고

    오. 처음 알았습니다. 얼른 가봐야겠는데요..^^.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ayKay 2009.12.08 08:11 신고

      지금은 겨울이라 어떨런지 모르겠습니다. ^^

  3. Favicon of http://apsan.tistory.com BlogIcon 앞산꼭지 2009.12.07 13:19 신고

    신천 에스파스에 갔다왔군요.
    이미 만들어질 때부터 알고는 있었지만,
    여즉 한번도 가보지는 못했군요.

    신천변을 중심으로 한 멋진 공간, 참 보기좋습니다.
    애들 데불고 한번 다녀와야겠군요.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ayKay 2009.12.08 08:12 신고

      저도 알게 된지는 꽤 됐는데, 취재차 겨우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

  4.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09.12.07 14:05 신고

    다 좋은데 이름도 우리나라 말이면 좋겠습니다.
    영어까지 모자라 이젠 불어까지..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ayKay 2009.12.08 08:12 신고

      모태가 된 곳이 프랑스 시민단체이다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

  5. Favicon of http://smallstory.tistory.com BlogIcon 윤서아빠세상보기 2009.12.07 22:01 신고

    대구 에스파스.
    음 좋은데요
    완성되면 윤서 데리고 가 봐야겠어요
    행복한 한주 시작하세요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ayKay 2009.12.08 08:18 신고

      에스파스 조성은 이미 완료되었구요, 지금은 관리위주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시간날때 한번 아이들과 다녀오세요. ^^

  6. Favicon of http://dayliver.net BlogIcon dayliver 2009.12.10 16:06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내 고장 대구가 더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아이들에게 소개해 주어야겠습니다.

폐가가 되어버린 듯 을씨년스러운 이락서당(伊洛書堂)

대구지하철 강창역 부근에 멋드러진 메타세콰이어 가로수 길이 있다길래 찾아가봤습니다. 그런데, 세찬 겨울바람에 황토빛의 잎들은 거의 다 떨어져 사라져버렸더군요. 아쉬움을 뒤로하고 돌아서려다 이왕 멀리까지 찾아 온 김에 금호강 풍경이나 보고 가야겠다는 생각에 강창교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강창교위에서 세찬 강바람을 맞으며 금호강 풍경을 바라보고 있는데, 멀리 대나무숲 사이로 얼핏 기와지붕이 보이는게 아닙니까. 궁금한 마음에 이리저리 헤메다 겨우 찾아갔더니, 아주 자그맣고 오래된 서당이 자리잡고 있더군요.



하지만, 대문은 자물쇠로 굳게 닫혀있는데다 대문과 서당 내부에는 거미줄이 가득하고, 대청아래에는 쓰레기로 보이는 것들이 여기저기 모아져있고, 대문아래에는 빛이 바랜 신문과 우편물이 쌓여있는 모습이 꽤 오랫동안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걸로 보이더군요.

단지, 대문 앞에 세워져있는 안내 표지판만이 오래되고 유서깊은 서당(이락서당)이라는 사실을 말해주고 있을 뿐이었습니다.



이락서당(伊洛書堂)은 조선 정조 22년(1798년) 한강(寒岡) 정구(鄭逑)낙재(樂齋) 서사원(徐思遠) 양 선생을 추모하며 대구, 달성, 칠곡 등 아홉 문중의 유생 31명이 인재 양성과 예학 숭상을 위해 금호강과 낙동강이 합쳐지는 강창을 택하여 방 2칸, 대청 2칸을 누각처럼 지은 곳으로, 이락(伊洛)이란 금호강(伊水)와 낙동강(洛水)이 합쳐지는 강창 지역을 나타내는 이름이면서, 주자의 이락연원록에서 유래한 이름이기도 한데, 이락(伊洛)은 유학의 중흥지 또는 성리학 그 자체를 뜻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참고로, 한강 정구는 퇴계 이황(退溪 李滉)남명 조식(南冥 曺植)에게서 모두 수학한 유일한 인물로, 퇴계의 맥을 잇는 영남학파의 계승자이자 영남 남인의 거두로서 당대 최고의 예학자로 평가받고 있지만, 또한 남명의 영향으로 실학의 선구자로도 평가받는 인물이며, 낙재 서사원은 한강 정구의 제자로 퇴계 학맥을 잇는 석학이었으며, 임란시에는 대구 지역에서 최초로 의병을 규합하여 팔공산전투에서 공을 세운 인물이기도 합니다.

이처럼 오래되고 유서깊은 서당임에도 알아보니 안타깝게 비지정문화재로 등록되어 제대로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인근 지역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며 이락서당이 위치한 궁산을 오르는 등산객들이 많아지고 있는 상황인데다, 이락서당(伊洛書堂) 16경(景)이란 말이 있을 정도로 주변의 경관이 뛰어난 곳인 만큼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져 많은 분들이 찾아 선조들의 뜻을 기리는 곳이 되길 바래봅니다.

이락서당의 모습을 좀 더 자세히 보고 싶으시다면, 아래를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이락서당 자세히 보기..


이락서당(伊洛書堂) 위치 지도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1. 온누리 2007.12.03 11:29 신고

    정말 답답합니다. 이런 모습
    꼭 문화재가 되어야 보존한다는 의식없는 사고가
    우리 소중한 문화유산을 망치는 것이죠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7.12.03 16:48 신고

      조금만 신경써도 저리 되지는 않을거란 생각이 들더군요. 안타까운 현실이죠.

유소년 축구 현장 - 구타는 없지만... 글에서 소개해드린 대구 강변축구장에서 열린 동원컵 전국 유소년축구 왕중왕전을 보고 돌아가는 길에 금호강에 드리워진 붉은 노을이 너무나 아름다워 카메라에 담아 봤습니다.

원래는 금호강변에서 낚시를 하고 있는 분들을 찍으려 다가갔었는데, 수면에 일렁이고 있는 붉은 노을이 어찌나 아름답던지 노을이 드리워진 풍경만 가득 담아 왔습니다.

금호강을 바라보며 무태교를 걷는데, 한발짝 한발짝 내딛을 때마다 붉은 노을이 드리워진 금호강의 풍경도 조금씩 달라지는데 황홀함 그 자체였습니다.

금호강에 드리워진 황홀한 붉은 노을을 볼 새도 없이 무태교 위를 빠르게 지나가는 자동차 행렬과 붉은 노을이 가득한 강변에서 낚시대를 드리운 채  한가로이 시간을 낚고 있는 듯 여유가 느껴지는 강태공의 모습을 보며 '행복'이란 단어에 대해 잠시나마 생각해보는 시간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스스로는 행복한 삶을 위해 살아간다지만, 정작 점점 행복에서 멀어지고 있는 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주 단순한 일상속에서도 잠시 시간을 내어 천천히 돌아보면 행복을 만끽할 수 있을지언데, 그러지 못하는 건 일상의 행복을 잊어버린 탓일까요, 아니면 마치 마약에라도 중독된 것처럼 더 큰 행복, 좀 더 큰 행복만을 찾으려하기 때문일까요.

앞으로는 일상속의 행복을 만끽할 수 있는 좀 더 여유로운 마음을 가져야겠다는 다짐을 해봅니다.











붉은 노을이 드리워진 황홀한 금호강 풍경 동영상

무태교 지도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 글
대구 강변축구장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1. 비바리 2007.10.25 11:32 신고

    역시 아름답습니다~`
    언젠가 한번 지나가 들어가 봤는데 정말 아름답더군요
    그날도 낚시꾼들이 많았어요~~
    저는 박각시 담는다고 쪼그려 앉아 있었구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7.10.25 16:15 신고

      비바리님 반갑습니다. ^^
      무태교 근처만 유독 낚시하는 분들이 많은 듯 보이더군요. 수심이 얕아서 그런지...
      그리고, 저도 박각시 찍어 보려한 적 있는데, 정말 찍기 힘들더군요. ^^;

  2. Favicon of http://www.mandoostory.com BlogIcon 만두 2007.10.27 08:36 신고

    대구사람인데 지금은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팔달교를 자주 건너서 이런풍경이 익숙한데 집이 그리워 지는군요

    멋진 사진들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7.10.30 08:40 신고

      만두님처럼 사진을 잘찍는 편이 아니라, 멋진 풍경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한 것 같아 아쉬움으 크네요. ^^;

      댓글 고맙습니다.

  3. Favicon of http://minguinho.tistory.com BlogIcon 로징냐 2008.12.02 22:09 신고

    사진 잘 봤습니다^^
    금호강 정말 좋아요.
    여름엔 벌레가 많아서 못갔다가 요즘 걷기하러 자주 갑니다.
    풍경이 어찌나 좋던지
    정말 행복하더군요^^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8.12.08 19:20 신고

      저녁 노을로 뒤덮힐 즈음 걸으면 정말 멋질 것 같네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