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대표적인 전통의상인 치파오(旗袍·Chinese Dress) 패션쇼가 대구 동성로에서 열렸습니다. 동성로에서 본 중국 치파오 패션쇼에서 말씀드린 문화융합형 섬유·패션 행사 '2015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에 중국 치파오회가 참여해 치파오 패션쇼를 선보인 것입니다.



치파오 패션쇼를 선보인 이들은 중국 산둥성(山东省) 칭다오(青岛·청도)시의 칭다오치파오회(青岛旗袍会)와 장쑤성(江蘇省·강소성) 우시(无锡·무석)시의 우시치파오회(无锡旗袍会) 회원들입니다.


현지에서 총경리 등의 주요 직책을 맡고 있는 여성기업인들인 치파오회원들은 한·중간 화합과 우의를 다지는 의미에서 대구를 방문해 치파오 패션쇼를 진행한 것입니다.



치파오 패션쇼에는 치파오회원들이 직접 치파오를 입고 런웨이에 올라 눈길을 끌었습니다. 몸의 곡선을 그대로 살리는 특징을 가진 치파오를 전문 모델이 입고 무대에 올랐다면 화려함을 더하지 않았을까란 생각도 듭니다만 한편으로 치파오회원들의 치파오에대한 사랑을 느낄 수 있는 무대였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중국 치파오회원들은 5일간 대구에 머무르며 대부분의 일정을 치파오를 입은 채 소화했다고 합니다. 치파오에 대한 이들의 사랑이 어느 정도인지를 짐작할 수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치파오 패션쇼에서 단연 눈길을 끈 것은 패션쇼의 끝 무렵에 선보인 태극기가 그려진 치파오였습니다. 중년의 치파오회원 두명이 중국의 오성홍기(五星红旗)가 그려진 치파오와 함께 태극기가 그려진 치파오를 입고 런웨이를 걷는 모습은 그야말로 감동이었습니다.




치파오 패션쇼가 끝난 뒤, 중국 치파오회는 이어서 한복 패션쇼를 선보인 대구경북한복협회와 함께 태극기 치파오와 한복을 교환하는 행사를 가졌습니다. 한·중간 화합을 위해 대구를 방문했다지만, 태극기 치파오까지 준비해 패션쇼를 선보이고 또 한복과 교환하며 문화교류에 힘쓰는 모습에 감탄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멋진 치파오 패션쇼를 선보인 중국 칭다오치파오회(青岛旗袍会)와 우시치파오회(无锡旗袍会)에 박수를 보내며, 한국 그리고 대구에서 좋은 추억을 갖고 귀국하셨기를 바랍니다.


신고

세계 여러 나라와 민족에게는 저마다 자신만의 문화가 오롯이 담겨있는 전통의상이 있습니다. 한국에는 한복, 인도에는 사리, 일본에는 기모노, 베트남에는 아오자이 등이 유명합니다.



얼마 전 대구 동성로에서 중국의 대표적인 전통의상인 치파오(旗袍·Chinese Dress)를 만날 기회가 있었습니다. 동성로 일대에서 열린 문화융합형 섬유·패션 행사 '2015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에 중국 치파오 패션쇼가 열린 것입니다.



치파오 패션쇼를 선보인 이들은 우리에게는 칭다오 맥주로 유명한 산둥성(山东省) 칭다오(青岛·청도)시의 칭다오치파오회(青岛旗袍会)와 장쑤성(江蘇省·강소성) 우시(无锡·무석)시의 우시치파오회(无锡旗袍会) 회원들입니다.



이들은 총경리(사장) 등의 주요 직책을 맡고 있는 여성기업인들로 우리나라 독립 70주년과 중국 항일 승전 70주년을 기념해 한·중간 화합과 우의를 다지는 의미에서 대구를 방문해 치파오 패션쇼를 진행한 것입니다.



중국의 전통의상 치파오는 만주족의 창파오(長袍)라는 옷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만주족을 치런(旗人)이라 불렀는데, 그들이 입는 옷이라하여 '치파오(旗袍)'라 부르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치파오는 시대와 유행에 따라 길이와 소매, 구조 등이 변했는데, 우리에게 알려진 몸의 곡선이 드러나는 형태의 치파오는 1920년대에 들어서며 변하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동성로에서 치파오 패션쇼를 선보인 중국 치파오회 회원 50여명은 5일 동안 대구에 머물며 패션쇼 뿐 아니라 쇼핑과 피부관리 등 의료관광, 지역의 첨단의료산업을 둘러보고 투자설명회에도 참석하는 바쁜 일정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치파오회 회원답게 일정 대부분을 치파오를 입은 채 소화했다고 합니다.



전통의상 치파오를 통해 중국의 문화를 알리는 동시에 쇼핑과 관광, 경제교류도 빼놓지 않은 중국 치파오회 회원들. 관시(關係)를 중요하게 여기는 중국에서 치파오라는 전통의상으로 네트워크를 형성해 친목을 넘어 비즈니스 파트너로 관계를 맺고 활동하는 모습은 한편으로 부럽기도 합니다. 이들은 중국 문화사절단이자 경제사절단인 셈인 것입니다.



멋진 치파오 패션쇼를 선보인 중국 칭다오치파오회(青岛旗袍会), 우시치파오회(无锡旗袍会)에 감사의 말을 전하며 한·중 문화교류, 경제교류에 치파오회의 활약을 기대하겠습니다.


신고

소녀시대, 카라, 포미닛, 씨스타, 걸스데이, AOA, 레드벨벳, EXID 등 K-POP을 대표하는 걸그룹들은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여자친구, 러블리즈, 오마이걸, 마이비, 큐피트, CLC, 베리굿, 라붐, 에이프릴 등 신인 걸그룹 또한 계속해서 등장하며 걸그룹 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걸그룹 대전 속 최근 눈에 띄는 걸그룹이 데뷔 쇼케이스를 갖고 팬들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바로 ATT(에이티티)라는 5인조 걸그룹입니다. '아시아의 빛나는 보물'이 되고자 ATT(Asia Twinkle Treasure)라는 이름으로 데뷔한 걸그룹에게 관심이 가는 이유는 바로 멤버 모두가 대구 출신이라는 점입니다.


얼마 전 서울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정식 데뷔를 하게 된 ATT(에이티티, 서희·세연·아영·유정·윤아)가 대구를 찾았습니다. 바로 동성로 일대에서 펼쳐진 '2015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에 참석해 대구팬들에게 첫 선을 보인 것입니다.



'2015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은 K패션과 K팝, K뷰티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문화융합형 섬유·패션 행사로 걸그룹 ATT(에이티티)는 첫날 패션 갈라쇼에서 중국 한파파(OHMYFA) 디자이너와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유명한 빅토리아 시크릿의 런웨이쇼 같이 걸그룹 ATT가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가운데 디자이너의 의상을 입은 모델들이 런웨이를 빛냈습니다.


서희·세연·아영·유정·윤아로 구성된 신인 걸그룹 ATT의 소속사는 브로드엔터테인먼트라는 신생 기획사입니다. 본사는 서울에 위치해 있지만 근거지는 대구라 할 수 있습니다. 브로드엔터테인먼트는 대구시 남구에 위치해 있는 아나운서와 연예트레이닝 교육기관인 브로드아카데미를 기반으로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펼치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실제 걸그룹 ATT 오디션이 열린 곳 또한 계명대학교 대명동캠퍼스에 있는 HD스튜디오였고, 대구에서 연예인을 꿈꾸던 수많은 학생들이 오디션에 참여해 선발된 것입니다. 대구 출신 멤버에, 대구에 근거지를 둔 소속사에서 선보인 걸그룹이기에 더욱 관심이 가는 것은 당연할 것입니다.



신인 걸그룹 ATT(에이티티)가 눈길을 끄는 또 다른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평균신장 172cm의 모델같은 외모와 평균연령 18세의 어린 나이로 가능성이 상당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ATT(Asia Twinkle Treasure)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걸그룹 ATT는 한국을 넘어 적극적인 아시아 진출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걸그룹 ATT(에이티티)의 소속사 브로드엔터네인먼트는 중국 허난성(河南省, 하남성)에서 엔터테인먼트 산업과 부동산 산업을 벌이고 있는 미항미디어그룹을 프로모션 파트너로 삼아 ATT의 중국 진출을 꾀하고 있습니다.



ATT는 정식 데뷔 전부터 중국 현지에서 수차례에 걸쳐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고, 데뷔 타이틀곡 템테이션(Temptation) 뮤직비디오는 중국 동영상 사이트에서 5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합니다. 소속사인 브로드엔터테인먼트는 연말부터 본격적으로 걸그룹 ATT의 중국 진출을 시도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제 막 걸그룹 대전에 들어선 신인 걸그룹 ATT(에이티티), 치열한 걸그룹 대전을 넘어 대구가 낳은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하기를 기대하며 응원합니다.


신고

K패션과 K팝, K뷰티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문화융합형 섬유·패션 행사 '2015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이 동성로 일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사단법인 K-패션·뷰티&문화(KF·B&C)가 주관하는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은 패션 갈라쇼, 익스트림 패션쇼, 전국대학생 패션쇼, 중국전통의상&한복쇼 등 패션쇼 뿐 아니라 메이크업 시연과 K팝 아이돌, 힙합, 댄스팀의 공연까지 어우러진 패션과 문화가 함께하는 축제입니다.



첫 패션쇼로 열린 익스트림 패션쇼에서는 지역 브랜드인 발렌키의 작품들이 선보였는데, 레전드FC 웰터급 챔피언 배명호(부산팀매드)가 특별출연해 런웨이를 뜨겁게 달궜습니다. 그리고, 이어진 퍼포먼스 밴드 비스타의 흥겨운 무대에 이어 개막식이 짧게 펼쳐졌습니다.



개막 패션쇼로는 중국 한파파 디자이너 콜렉션과 대구의 박연미 디자이너 콜렉션이 펼쳐졌습니다. 특히, 한파파 무대에서는 최근 쇼케이스를 갖고 데뷔한 신인 걸그룹 ATT(Asia Twinkle Treasure, 윤종·서희·세연·아영·유정)가 축하공연과 함께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펼쳐 눈길을 끌었습니다.



첫날의 마지막 무대는 쇼미더머니 시즌1을 통해 이름을 알린 더블케이(Double K)가 열정적인 무대로 동성로를 들썩이게 만들었습니다. 힙합 공연과 함께 힙합 패션쇼도 함께 진행됐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는 아쉬움이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11일까지 열리는 '2015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은 아직 전국대학생패션쇼와 중국전통의상&한복쇼, 웨딩드레스 패션쇼, 걸그룹 ATT 미니콘서트 그리고 댄스팀과 밴드의 공연이 계속됩니다. '패션도시 대구', 주말 동성로에 들려 K패션과 K팝이 어우러진 패션축제를 즐겨보시기 바랍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