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서로 다른 3D TV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삼성LG가 감정싸움을 벌일 정도로 양사는 스마트 3D TV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스마트TV는 스마트폰에서 스마트패드로 이어진 스마트 열풍의 종결자로 여겨지고 있다보니 주도권 싸움이 치열할 수 밖에 얺는 상황이죠.

게다가 3D영화로 시작된 3D열풍이 올해도 계속 이어지며 며칠 있으면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대성당에서 열릴 윌리엄 왕자와 신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식까지도 스마트폰 앱을 통해 3D 영상으로 소개될 예정일정도로 3D 영상에대한 관심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3D 영상을 볼 수 없는 스마트TV는 생각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대체 삼성과 LG의 3D TV는 무엇이 다르길래 두 회사가 서로 싸우고 있는 걸까요? 가장 큰 차이점은 3D TV의 기술방식인데, 삼성은 셔터글라스방식(SG, Active 방식)이고, LG는 필름패턴편광방식(FPR, Passive 방식)입니다. 두 방식은 무게와 가격, 노이즈, 어지러움, 피로감 등에서 각각 차이를 지니고 있어 개인적인 선호가 갈리는 부분인터라 계속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것입니다.


지난 27일부터 대구전시컨벤션센터에서는 대한민국 유일의 안경전문전시회인 대구국제안경전이 열리고 있는데, 참여업체 중 3D 안경 생산업체인 블릭에서 앞서 말씀드린 3D TV의 두가지 기술방식을 직접 비교 체험해볼 수 있게 해놓아 소개해드립니다.


위 사진에 보이는 공간은 LG에서 채택하고 있는 패시브방식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곳인데, LG Xcanvas TV 화면에 3D 컨텐츠로 수영복을 입은 모델들이 나오는 영상을 보여주고 있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3D 안경을 쓰고 직접 체험해보니 실제 사람은 아니지만, 모델들이 뻗는 두 손이 화면 앞으로 튀어나와 입체감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아래 사진에 보이는 곳은 위와 반대로 삼성에서 채택하고 있는 액티브방식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곳인데, 삼성 3D LED TV 화면에 게임 인트로같은 3D 애니메이션 영상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입체감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패시브방식 체험관에서는 수영복 모델이 화면이 가득채우고 있는 단순하지만 입체감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영상이었다면, 액티브방식 체험관은 상당히 복잡한 영상인데다 상대적으로 깜빡임도 심해 오랫동안 보기에는 불편하지 않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게다가 패스브방식(FPR, 필름패턴편광방식)에비해 안경의 무게도 조금 더 나가는 편이고, 안경전원을 켜주어야해 불편했습니다. 결론적으로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액티브방식보다는 패시브방식이 여러모로 편하게 느껴졌습니다. 동일한 3D 컨텐츠였다면 좀 더 그 차이를 정확히 느낄 수 있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있지만 3D TV를 체험해보기에는 충분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3D TV의 기술방식에따른 차이는 개개인마다 다르게 느낄 수 있는 부분입니다.  대구국제안경전의 블릭 체험관을 방문하셔서 3D TV를 직접 체험해보고, 논란이 되고 있는 3D TV의 기술방식을 비교해보신다면 간단하게나마 3D TV에대한 궁금증을 풀어보실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

신고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www.youtube.com)가 일본 최대의 패션 축제인 2011 S/S 도쿄 걸스 컬렉션(TOKYO GIRLS COLLECTION)을 생중계합니다.


도쿄 걸스 컬렉션(TGC)은 2005년 처음 개최된 후 일본 최고의 패션 브랜드, 모델, 가수가 참석해 패션쇼와 공연, 유명 연예인의 출연 등 총 다섯 시간 동안 진행되는데, 다음 시즌의 패션을 보여주는 일반적인 업계 중심의 패션쇼와는 달리 TGC의 모델들은 즉시 구입이 가능한 옷을 착용해 청중은 모델이 입고 있는 옷을 보고 온라인 쇼핑 사이트나 모바일 사이트를 통해 직접 구입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참고로, 이번 도쿄 걸스 컬렉션에는 영화배우 정시연씨가 모델로 무대에 서며, 2PM과 애프터스쿨이 아티스트로 초대되어 공연을 펼칠 예정입니다.

5일 오후 2시부터 PC나 휴대폰을 통해 2011 도쿄 걸스 컬렉션 공식 유튜브 채널(http://www.youtube.com/tgc2011ss)에 접속하면 전세계 어디서든 생생하게 현장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 사용자는 메인 스테이지 외에도 무대 뒤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현장을 둘러볼 수 있으며, 채널 하단에 링크된 온라인 쇼핑 사이트에서 모델들이 착용하고 있는 옷을 클릭해 직접 구매할 수 있다고 합니다. 생중계를 놓친 사용자들도 유튜브를 통해 언제든지 다시 볼 수 있으며 유튜브 화면 주석기능을 통해 링크된 제품 정보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출처: 뉴스와이어)

유튜브는 이미 여러차례 유명가수의 콘서트를 생중계로 보여준 바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이번 도쿄 걸스 컬렉션 생중계는 조금 특별하게 보입니다. (이전에 이런 컨셉의 생중계가 있었는지는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패션쇼와 소셜미디어의 만남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겠지만, 미래 미디어로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TV의 모습을 미리 엿볼 수 있는 시도가 아닌가하는 점에서 더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유튜브 플레이창이 TV화면이라고 생각하면, 시청자는 일반TV를 시청하는 것과 동일하게 패션쇼를 시청할 수도 있지만 동시에 패션쇼에 나온 모델이 입고 있는 의상들이 아이템별로 화면에 링크로 제공되기에 소비자는 관심있는 아이템을 클릭해 해당 쇼핑몰로 이동한 다음 바로 구매할 수 있기도 합니다. 다시말해 TV화면을 통해 시청부터 제품 구매까지 한번에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그리고, 트위터와 같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의견을 교환할 수도 있으니 이것이야 말로 기본적인 컨셉의 스마트TV의 모습이 아닌가하는 점입니다.

스마트폰으로 시작된 스마트 열풍의 종결자라고도 불리는 스마트TV의 모습을 엿보고 싶으시다면, 이번 유튜브의 도쿄 걸스 컬렉션 생중계를 주목해보시기 바랍니다. :)

덧) 이 글은 삶을 기록하고 세상을 기록하는 공간, 다큐씨?!에도 함께 게재되었음을 밝힙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