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대표명예축제인 보령머드축제가 열리는 대천해수욕장, 부드럽고 넓은 백사장으로 유명한 이 곳은 여름이면 수많은 피서객으로 붐비지만 특히 보령머드축제가 열릴 때면 발디딜틈없이 사람들로 가득찹니다.


사람에 치이고 때로는 축제에 흠뻑 빠지다보면 아쉽게도 그냥 지나쳐버리고마는 볼거리들이 있기 마련인데요. 대천해수욕장에 들린다면 조금만 여유를 가지고 산책을 하다보면 발견하게 되는 볼거리를 소개합니다.

바다


첫번째는 바로 바다입니다. 대천해수욕장에서 대천항까지 이어진 백사장과 바위, 방파제 위로 난 산책로를 따라 걷거나 때로는 해변을 따라 걸으며 이름모를 해초들과 어패류를 발견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죠. 물론 푸른 바다와 파도 또한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구요.

관련글: 지나치기 쉬운 보령머드축제의 또다른 볼거리!

축제


두번째는 축제입니다. 보령머드축제는 대한민국대표명예축제로 외국인이 더 선호하는 축제로 유명하죠. 온몸에 진흙을 끼얹고 국적, 인종 상관없이 신나게 즐길 수 있는 무대죠.

관련글: '클럽 같았던 스트레스 해방구!' 보령머드축제 현장!

마을


세번째는 바닷가 마을입니다. 선박장에 줄지어 있는 선박과 작지만 시끌벅적한 어시장, 그리고 바다를 내려다보며 자리한 달동네와 낡고 오래된 골목길에 그려진 바닷속 풍경까지 그대로이면서도 조금은 색다른 바닷가 마을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글: 통영 동피랑 못지않은 보령 대천항 골목길!



올 여름, 더위를 식힐 휴가를 계획중이시라면 바다, 축제 그리고 바닷가 마을로 삼색여행을 즐길 수 있는 대천해수욕장으로 떠나시는 건 어떨까요? :)

신고
한국의 나폴리라 불리는 통영, 그곳에는 동피랑이라 불리는 달동네가 있습니다. 항구가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에 자리한 달동네, 여느 항구의 그것과 달라보일 것 없는 작은 달동네지만 골목골목 화려한 벽화들로 인해 유명세를 타게 된 곳이지요. 초라한 달동네가 캔버스마냥 예술가들의 손길이 닿으며 새로운 명소로 태어난 것입니다.


앞서 지나치기 쉬운 보령머드축제의 또다른 볼거리! 글을 통해 대천해수욕장에서 1km 정도 걷다보면 마주하게되는 대천항의 풍경을 잠깐 보여드렸습니다만 대천항에도 통영의 동피랑 못지않은 골목길이 있어 소개해드립니다.


시끌벅적한 작은 어시장을 지나 오래된 이용원이 있는 거리를 걸어올라가다보면 좁다란  골목길을 마주하게 됩니다. 여행을 다니면 이곳저곳 시간이 쫓겨 빨리 돌아다니는 것 보다 천천히 골목골목을 걷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이번에도 호기심에 좁다란 골목길로 들어섰습니다.


콘크리트 계단과 이리저리 놓인 철재계단, 언덕의 경사를 따라 지어진 집들의 모습이 이채롭게 느껴집니다.


뒤의 이층 양옥집과는 대비되는 오래되고 나즈막한 집과 볕 좋을 때 말리려 지붕위에 얹어놓은 운동화 한켤레, 그리고 한쪽벽을 따라 쌓아놓은 알록달록한 플라스틱통까지 달동네 달동네 모습 그대로입니다.


조금 더 걷다 마주한 집, 야트막한 담장 하나 없이 빨래대위에는 수북히 빨래가 걸려있는 모습이 신기하기만 합니다. 집주인은 어떤 마음으로 집을 지은 것일까요?


그리고, 닿은 오래된 노인회관. 곡식을 말리고 있는 좁은 마당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니 저 멀리 희미하게 바다가 보입니다. 노인회관 위로 언덕에는 성벽같이 아파트와 펜션이 자리하고 있어 발길을 옆으로 돌려 교회 앞 수풀만 무성한 놀이터를 지나 내리막으로 향합니다.


뜻밖에도 물고기가 헤엄치는 벽화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한켠에 'Hong-ik'이란 글자와 함께 수많은 이름이 적혀있습니다. 아마도 벽화를 그린 이들인가 봅니다.

 
그곳 뿐 아닙니다. 내리막을 따라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벽면이 있는 곳에는 바닷속 풍경이 그려져 있습니다.


어민들의 모습도 그려져 있습니다. 하늘을 나는 갈매기와 그물을 던지고, 해산물을 캐는 어민들의 모습 등 어촌의 일상이 담벼락에 담겨져 있습니다.


붉은 산호와 해마가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언덕위로 올라와 담벼락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반대편 담벼락의 해마를 마주보며 말이죠.


선글라스를 끼고 윈드서핑을 하는 거북이와 심술궂게 보이는 상어, 그리고 평화로워 보이는 고래 한마리가 담벼락에 담겨져 있기도 합니다.



그리고, 작은 창과 오래된 계량기, 낡은 철재대문을 따라 그려진 오선지위를 돌고래 한마리가 날아다니기도 합니다.


내리막의 끝자락, 파도가 그려낸 'Daecheon'이란 영문이 이 곳이 대천항 벽화거리를 알리고 있습니다.


알고보니 어촌 골목길을 캔버스삼아 바닷속 풍경을 그려낸 분들은 바로 홍익대학교 게임그래픽디자인과 학생들이었습니다. 지난 4월, 150여명의 학생이 이곳을 방문해 신입생 환영회의 일환으로 이토록 아름다운 벽화거리를 만든 것이더군요.

벽화거리 자체만으로도 아름답지만 신입과 재학생들이 흥청망청 환영회가 아닌 의미있는 환영회를 통해 이처럼 오래되고 허름한 어촌 골목길을 바닷속 풍경이 그려진 벽화거리로 변모시켰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있고, 아름다운 골목길이 아닌가 싶네요. :)

올 여름, 대천해수욕장으로 피서를 떠나실 계획이라면 잠시 시간내어 아름다운 바닷속 풍경과 어촌의 일상이 그려진 대천항 골목길을 걸어보시기 바랍니다.

신고
'클럽 같았던 스트레스 해방구!' 보령머드축제 현장! 글을 통해 발디딜틈없이 피서객으로 북적였던 보령머드축제의 모습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이번에는 축제를 즐기다보면 지나치기 쉬운 대천해수욕장과 대천항의 모습을 보여드릴까 합니다.


대천해수욕장에는 너른 백사장에 앉아 햇볕을 쬐는가 하면 요트를 타고 바다를 가르기도 하며 한낮을 보내는 사람들이 즐비했습니다.


때론 해변을 따라 줄지어 늘어선 비치 파라솔 그늘 아래 누워 벌겋게 달아오른 피부를 진정시키며 쉬기도 하고, 누군가는 모래위에다 사랑을 담아두기도 합니다.


간혹 복잡한 해변이 싫은 분들은 백사장 끝자락에서 혼자만의 여유를 즐기기도 하더군요. 때론 바위 틈에 있는 해초나 갖가지 해산물을 채취하기도 바다를 향해 낚시대를 드리우고 있기도 했습니다.



대천해수욕장 끝자락, 방파제 위로 난 산책로를 걷다보면 모래알이 어느 새 단단한 바위로 바뀌어 세찬 파도가 하얀 물거품으로 부서지는 모습을 볼 수 있기도 합니다.


다만 아쉽게도 산책로 중간에 산사태로 흙이 무너져내려 조금은 위험해보이기도 했지만 흙더미를 밟고 넘어가면 해수욕장과는 또 다른 풍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조금은 썰렁하다시피한 어촌의 모습이 눈에 들어옵니다. 전신주 위에 앉은 갈매기와 저 멀리 해산물을 캐는 어민의 모습이 도시 사람의 눈에는 그저 한 폭의 그림같아 보일 뿐입니다.


하지만, 조금만 더 걸어 선박장에 이르면 다시금 왁자지껄 사람들의 목소리와 음악소리가 들려옵니다.


늘어선 횟집과 갖가지 해산물을 파는 상점, 한켠 선풍기를 틀어놓고 고기를 말리는 모습과 오래된 이발소가 있는 작다고도 그렇다고 크다고도 할 수 없는 어촌과 대천해수욕장 한켠의 모습은 축제를 즐기다보면 지나치기 쉬운 보령머드축제의 또 다른 볼거리입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