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걸그룹 빌리, 11월 11일 데뷔 1년 만에 첫 XR 콘서트 개최!

엔터로그

by 요즘대구 2022. 10. 14. 22:24

본문

걸그룹 빌리(Billlie)가 데뷔 1년 만에 역대급 스케일의 첫 XR 콘서트로 팬들과 만난다. 14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빌리(시윤·수현·츠키·션·하람·문수아·하루나)가 오는 11월 11일 첫 XR 콘서트 ‘the interlude of 11 (디 인털루드 오브 11)’을 개최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XR 콘서트에 대해 미스틱스토리는 "지난 1년간 다채로운 활동을 선보인 빌리의 다양한 무대뿐만 아니라, 꿈과 무의식의 세계와 현실을 넘나드는 빌리의 독보적인 세계관 역시 만나보실 수 있다"라고 예고했다.

 

사진제공 : 앰버린 , 미스틱스토리

‘the interlude of 11’은 빌리의 데뷔 1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공연이다. XR(Extended Reality, 확장현실) 기술을 결합한 새로운 방식으로 한층 생동감 넘치는 콘서트가 펼쳐질 예정이다. XR을 통해 무한대로 확장된 공간이 서로 교차되고 겹쳐지는 색다른 무대, 초대형 커브형 LED를 통해 언리얼 엔진으로 구현된 리얼타임 그래픽이 예고됐다.

 

빌리의 세계관은 ‘보랏빛 비가 내리던 11일의 어느 날, 빌리 러브(Billlie Love)라는 한 소녀가 사라진 미스테리한 스토리’를 두 개의 시리즈로 이어 나가는 독보적인 스토리텔링 방식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공연은 빌리만의 유니크한 스토리를 온전히 담아낸 온라인 XR 콘서트로, 그래픽을 활용한 실감 기술은 기존 무대의 시공간적 한계를 뛰어넘어 화려하고 다양한 형태의 무대를 자유자재로 표현, 시공간을 뛰어 넘는 연출을 통해 더욱 역동적이고 드라마틱한 경험을 선사할 전망이다.

 

특히, 빌리는 ‘4세대 독보적 스토리텔링 아이돌’로 불리고 있는 만큼, 세계관을 더욱 잘 표현해내기 위해 다채로운 선곡은 물론, XR 환경에 최적화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듣는 재미와 보는 재미를 모두 충족시킬 예정이다. 이번 공연의 기획 및 제작, 총 연출을 맡은 앰버린은 “XR 공연 형식으로 빌리와 팬들이 조우하게 될 시공간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히며, 빌리가 선사할 첫 XR 콘서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빌리는 지난해 11월 데뷔 후 미니 1집 타이틀곡 'RING X RING (링 바이 링)'을 시작으로, 'snowy night (스노이 나이트)', 'GingaMingaYo (the strange world) (긴가민가요 (더 스트레인지 월드))'를 통해 멀티 세계관을 구축했고, 프로듀서 윤종신과 함께한 '팥빙수'를 통해 다채로운 면모를 보이며 세대 통합 섬머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새롭게 시도하는 록 장르인 미니 3집 타이틀곡 'RING ma Bell (what a wonderful world) (링 마 벨 (왓 어 원더풀 월드))' 활동을 성료했다.

 

특히 미니 3집과 'RING ma Bell (what a wonderful world)'은 자체 최고 기록을 연일 경신해 글로벌 음악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빌리는 7만 장 넘는 초동 음반 판매량, 유튜브 조회수 2600만 뷰, 글로벌 음악 차트 진입, SBS M '더쇼'와 MBC M '쇼! 챔피언' 1위 후보로 화제성을 입증했다. 영국 NME, 일본 오리콘 뉴스, 빌보드 재팬을 비롯한 많은 외신이 빌리의 예술적인 아이덴티티를 집중 조명하기도 했다.

데뷔 1년 만에 첫 XR 콘서트로 상승세를 이어갈 빌리의 ‘the interlude of 11’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원으로 제작되며, 이달 28일부터 위버스샵을 통해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