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쇼윈도' 신이준, 종영 소감 "작품을 통해 많은 용기 얻어"···안정적인 연기로 확실한 눈도장

엔터로그

by 요즘대구 2022. 1. 18. 10:06

본문

신이준, FNC엔터테인먼트

신인 배우 신이준이 ‘쇼윈도:여왕의 집’을 통해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신이준은 채널A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에서 한선주(송윤아 분)와 신명섭(이성재 분)의 딸 신태희 역을 맡아 활약을 펼쳤다. 태희는 극 중 아빠의 불륜을 목격하고 큰 충격에 휩싸이며 전환점을 맞는다. 이후 엄마에 대한 애틋한 마음으로 아빠의 불륜 상대인 윤미라(전소민 분)에게 복수를 시도하는 등 엄마와 동생 태용(박상훈 분)을 지키고자 하는 가족애를 보여준다.

 

신태희를 연기한 신이준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쇼윈도:여왕의 집’을 촬영하며 정말 행복했고 즐거웠다. 성인이 된 후 처음으로 찍은 작품이라 긴장도 되고 걱정도 됐었다. 하지만 작품을 통해 그만큼 많은 용기를 얻었다. 현장에서 정말 따뜻하고 행복했던 기억이 가득해서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특히 드라마를 많이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덕분에 힘이 많이 났다”며 애정이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이준은 이번 작품을 통해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행복, 충격, 슬픔 등 다양한 감정들을 표현하며 자연스러운 표정 연기와 강렬한 눈빛 연기를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또렷한 발성으로 극의 몰입을 높였다. 특히 분노, 눈물 연기를 통해 섬세하게 감정선을 표현하며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신선한 마스크로 존재감을 각인시킨 배우 신이준의 앞으로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신이준이 출연한 채널A ‘쇼윈도:여왕의 집’은 오늘(18일) 밤 10시 30분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