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짜릿한 루지타러 경주 갈래?'···경주 루지월드 오픈

라이프 대구/여행·명소

by 요즘대구 요즘대구 2021. 11. 16. 08:43

본문

청도 군파크에 이어 경북에 두번째 루지놀이시설이 오픈했다. 경주 신평동 경주보문단지에 오픈한 '경주 루지월드'가 바로 그 곳이다.

 

경주 루지월드, 요즘대구

경주 루지월드는 보문단지 내 7만6840㎡(2만3300평) 부지에 500여억원을 들여 건립한 루지놀이시설로 루지트랙 2개 코스(총 3km), 리프트(350m), 힐링 탐방로 및 상업·편의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동계올림픽에서 유래한 루지는 썰매에 달린 날 대신 바퀴를 장착한 특수 제작 카트를 타고 특별한 동력장치 없이 땅의 경사와 중력만으로 트랙을 달리는 놀이기구이다. 어린아이부터 성인까지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어 최근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크게 각광받고 있다.

 

경주 루지월드

루지 체험은 하부에 마련된 리프트를 타고 상부 탑승장까지 이동해 썰매를 타고 내려오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트랙 하나의 길이는 1.5km 안팎이며 트랙을 따라 내려오는 데 걸리는 시간은 10여분 정도 예상된다.

 

운영시간은 야간개장을 포함 평일 오전 10시, 주말은 9시 30분부터 시작해 오후 9시까지 운영되며 입장권 가격은 3인기준 3만 원대로 책정됐다. 정식 티켓 판매는 이달 19일부터 시작된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